‘아이 필 프리티’,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꿀잼 TIP 공개…여성 아이콘의 세대교체
2018.06.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코미디 영화 ‘아이 필 프리티’가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깨알 꿀잼 팁을 공개했다. 

#1. ‘르네’와 찰떡궁합 남친은 누구? 에이미 슈머와 스탠드업 무대에서도 찰떡궁합! 
미국 코미디 스타 로리 클로벨, ‘아이 필 프리티’의 볼매남 ‘에단’으로 심쿵

세탁소에서 자신에게 강제로 번호를 준 파워당당한 ‘르네’의 모습에 점점 빠져들어가는 ‘에단’역을 맡은 로리 클로벨은 상대역인 에이미 슈머와 함께 미국의 스탠디업 코미디 무대에서 오랜 시간 활동한 든든한 파트너다. 첫 눈에 쉽게 매력을 발견하기 어려운 평범남 ‘에단’을 연기한 그는 영화 속에서 ‘르네’를 향한 순애보적 면모와 다정함 넘치는 모습을 보여줘 여성 관객들을 심쿵하게 만든 바 있다. 로리 클로벨은 에이미 슈머에 대해 “끊임없이 지속되는 여성에 관한 이야기들, 공개적으로 몸매를 평가하는 주제에 대해 그녀는 자신의 코미디를 통해 지속적으로 언급을 해왔다. ‘아이 필 프리티’도 그런 작품이다”라고 말해 에이미 슈머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기도 했다. 

#2 유리멘탈 CEO ‘에이버리’와 &‘르네’의 베프 ‘제인’이 실제로 현실 베프! 
언론과 관객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배우 부시 필립스, 마크 실버스테인 감독의 실제 부인!

‘르네’(에이미 슈머)의 CEO ‘에이버리’를 연기한 미셸 윌리엄스와 ‘르네’의 절친 중 한 명으로 등장하는 부시 필립스의 비하인드 스토리 역시 빠질 수 없다. 미셸 윌리엄스와 부시 필립스가 실제로 뼈 속까지 신뢰하는 든든한 베프라는 사실. 부시 필립스는 ‘아이 필 프리티’의 공동감독을 맡은 마크 실버스타인의 아내이며 TV 시리즈를 통해 일찍부터 비평가들과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다재다능한 배우다. 미셸 윌리엄스는 ‘아이 필 프리티’의 두 감독과도 오랫동안 알고 지낸 친구 사이라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 먼발치에서 흠모하던 에이미 슈머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인생 처음으로 도전한 코미디 연기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3 할리우드 슈퍼 스타 에이미 슈머! 각본 읽고 2주 만에 계약 성사! 제작자로 참여까지! 
연기는 기본! 작가, 프로듀서까지! 2018 ‘르네 베넷’으로 여성 아이콘 세대 교체 완료! 

자신감 뿜뿜뿜 매력으로 국내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은 ‘르네’ 역을 맡은 에이미 슈머는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최고의 슈퍼스타이자 제작자, 작가로 손꼽힌다. 그녀는 실제로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2015)의 각본과 주연을 맡아 재능을 뽐내기도 했다. 에이미 슈머는 ‘아이 필 프리티’의 대본을 읽자마자 감독들과 영상 통화를 했고, 2주 만에 출연 결정 및 제작자로도 참여했다.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내 마음을 매료시킨 것은 이 영화가 담은 메시지였다. 지금까지 하고 싶었던 이야기와 연기가 바로 이런 것이었다. 사람들을 웃게 하고, 기분 좋게 만들고 싶은데 ‘아이 필 프리티’는 딱 그런 이야기였다”라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두 감독은 그녀에 대해 “에이미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재미있는 배우일 뿐 아니라 다정함과 낙천적인 면을 함께 가지고 있다. 관객들이 ‘르네’를 응원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유일한 배우다”라고 말해 2018의 할리우드의 여성 아이콘의 변화는 이미 예견되어 있었음을 밝혔다. 

영화만큼 재미있는 깨알 꿀잼 팁 3가지를 공개한 자신감 뿜뿜뿜 코미디 ‘아이 필 프리티’는 전국의 롯데시네마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퍼스트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