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박정민·고준, 갯벌 몸싸움 스틸 최초 공개…이준익 감독 “흑역사 돌파하는 핵심 신”
2018.06.14
   
 

‘동주’, ‘박열’에 이은 청춘 3부작 중 세 번째 이야기 영화 ‘변산’이 배우 박정민과 고준의 리얼한 갯벌 몸싸움 스틸을 공개한다.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 분)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 분)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변산’(감독 이준익)이 배우 박정민과 고준의 리얼함이 돋보이는 갯벌 몸싸움 스틸을 공개해 화제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박정민과 고준의 치열함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갯벌신으로 학수와 용대(고준 분)가 학창시절부터 오래 묵혀두었던 감정의 앙금을 온몸으로 분출하는 장면이다. 이준익 감독이 “학수가 흑역사와 정면 돌파하는 가장 핵심이 되는 신”이라고 이야기 한 만큼 중요했던 갯벌신은 이틀이라는 긴 시간 동안 촬영을 진행했다. 11월의 쌀쌀한 날씨에 바닷바람을 온몸으로 맞으며 진흙이 묻어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박정민과 고준은 온몸을 내던진 맨몸 액션 연기를 펼쳐야만 했다. 박정민은 “준비된 합을 맞출 수 없는 상황에서 즉흥적으로 만들어진 액션신이었다”라고 말하며 갯벌신을 전체 회차를 통틀어 가장 힘들었던 장면으로 꼽았다. 한편, 거듭되는 촬영 속 박정민이 던진 진흙 한 줌이 고준의 얼굴에 정통으로 맞는 웃지못할 상황도 벌어졌다. 평소대로라면 NG가 났을 이 상황에 두 배우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이준익 감독의 트레이드 마크인 컷오케이를 받아낼 수 있었다. 현장에서 지켜보던 스태프들마저 박정민과 고준이 실제 싸우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품을 정도로 리얼한 연기를 펼친 그들의 투혼으로 영화 ‘변산’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흑역사와 정면 돌파하며 ‘개완함’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박정민과 고준의 갯벌 몸싸움 스틸을 공개한 ‘변산’은 7월 4일 개봉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