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옥중편지, 내용보니? "김경수가 댓글 조작 승인…피 꺼꾸로 솟았다"
2018.05.18
   
▲ 드루킹 옥중편지 김경수/사진=뉴시스

드루킹 옥중편지에 김경수 측이 반박한 가운데 드루킹 옥중편지 내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8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 후보에게 매크로 프로그램을 직접 보여줬다'는 내용을 담은 옥중편지를 조선일보에 보낸 것과 관련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얘기"라고 밝혔다.

이에 드루킹 옥중편지 내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드루킹 김동원씨는 조선일보에 A4 용지 9장 분량의 옥중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서 드루킹 김씨는 "저는 드루킹입니다. 저는 지금 서울구치소의 독방에 수감되어 있고, 가족과의 접견과 서신교환조차 허용되지 않는 상태입니다. 이 편지 이후로 더 이상 저는 바깥세상에 말을 할 수 없는 처지가 될지도 모릅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는 제 목숨을 걸고 진실을 말하고자 한다"며 "2016년 9월 ‘김경수’ 의원이 파주의 제 사무실로 저를 찾아왔을 때 상대 측의 이 댓글기계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고, 2016년 10월에는 저들의 댓글 기계에 대항하여 매크로 프로그램을 만들 것을 결정하고 김경수 의원에게 ‘일명 킹크랩’을 브리핑하고 프로토타입이 작동되는 모바일 형태의 매크로를 제 사무실에서 직접 보여주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은 그때 카니발을 타고 제 사무실에 와서 2층의 강의장에서 제 브리핑을 받은 후 모바일 매크로가 작동되는 것도 직접 확인 했다. 그때 제가 “이것을 하지 않으면 다음 대선에서도 또 질것입니다.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문제가 생기면 감옥에 가겠습니다. 다만 의원님의 허락이나 적어도 동의가 없다면 저희도 이것을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니 고개를 끄떡여서라도 허락해 주십시오”라고 말했고 김경수 의원이 고개를 끄떡여 저는 “그럼 진행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라며 김경수 후보가 댓글 조작을 이미 알고 있었고, 승인하기까지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김씨는 이밖에도 인사문제를 언급하며 "대선 이후 김경수 의원이 일본대사니 오사카총영사니 센다이총영사니 하면서 저를 기망할 때 한모보좌관은 김경수의원이 저에게 어떤 자리도 줄 생각이 없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오사카 총영사 내정자는 이미 5월에 정해졌다고 봅니다) 자신들이 알아봐준다(추천하겠다) 하는 자리에 대해서 우리가 궁금증을 갖는 것은 당연한데 이것을 이용해서 교묘하게 돈을 요구했다"며 "저에게 뜬금없이 문자가 왔는데 한모의 아내에게 보내는 텔레그램 메시지 였다. 내용인즉 ‘돈을 넣었는데 모자라는 건 나중에 들어간다더라’ 뭐 이런 내용이었다. 제가 '잘못 보내셨습니다'라고 답장하고 보니, 돈을 요구하는 것 같았는데 조금 어처구니가 없었다. 당시만 해도 제가 김의원과 대등한 관계에서 일을 했고 보좌관이 무슨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것도 아닌데 그렇게 해서 놀라웠고, 김의원이 '자기처럼 생각해라' 했으니 무시하기도 껄끄러웠다. 김의원과의 관계를 생각해서 생활비로 쓰라고 500만원을 마련해서 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뒤에 비누선물을 하자 집에 들어가서 포장을 다 찢어본 뒤 돈이 아니라고 전화를 세 번이나 걸어서 비누를 건네준 회원 (성원)에게 욕을 하는 거 였다. 차를 타고 가다가 그걸 옆에서 들으니 피가 꺼꾸로 솟았지만 참았다. 그 뒤에도 2017년 11월경 곱창집에서 식사를 하다가 본인이 곧 청와대에 들어간다며 청와대에서 ‘빨대’ 역할을 해주겠다며 돈을 요구하는 뉘앙스로 말해서 제가 '청와대에서 알고 싶은 정보가 없다'며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모든 것이 김경수 의원이 인사문제로 저희(경공모)를 기망하는 와중에 보좌관까지 나서서 삥을 뜯거나 뜯으려 한 사건의 전말이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김경수 의원 또한 법정에 서서 죄값을 치뤄야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경수 후보는 "드루킹이 검찰에 검은 거래까지 제안을 했다는데 의도가 뻔하다"며 "이런 얘기를 바로 기사화하고 있는 조선일보는 (드루킹과) 한 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편지의 내용을 부인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