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대통령, 김정은에 안전보장 약속…"핵 포기시 강력한 보호 받게 될 것"
2018.05.18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사진 = 뉴시스

[뉴스인사이드 홍세기 기자] 오는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갈등이 커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체제 보장을 약속하며 북한 달래기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 "어떻게 될지 두고보자. 회담이 열리면 열리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다음 단계로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장소와 관련해 어디서 어떻게 만날지, 방은 어떻게 할지 모든 것들에 대해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며 "그들(북한)은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협상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신문을 보고 있자면 아마도 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 같다"며 "아직은 얘기할 수 없지만 매우 조만간 말하겠다. 우리는 매우 조만간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준비를 위해 우리쪽 사람들이 말그대로 현재 그들을 상대하고 있다"며 "당신이 읽은 것과는 많이 다를 거다. 종종 당신이 읽는 게 가짜 뉴스가 아니라면 맞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의 합의를 도출하길 원한다는 의지를 드러내보일 필요가 있다며 "아마도 그가 그렇게 하길 원하지 않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하기로 약속한다면 김 위원장을 보호하기 위해 흔쾌히 많은 일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매우 강력한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거래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장하는 '리비아식 비핵화'(선 핵포기, 후 보상)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리비아의 경우 우리는 그 나라를 심하게 훼손했다"며 "카다피(리비아 전 독재자)와는 거래가 없었다. 리비아 모델은 아주 다른 모델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미국이 일방적인 비핵화 요구를 중단하지 않으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도 있다고 16일 경고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