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2' 김도균, 임현주에 데이트 신청 받고 '광대 승천+잇몸 만개'…"오늘 내 생일이네"
2018.05.18
   
▲ '하트시그널 시즌2' 임현주, 김도균 / 사진 = 채널A 방송 캡쳐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김도균이 임현주에게 데이트 신청을 받아 함박 웃음을 지었다.

김도균은 그동안 김현우만 바라보던 임현주를 멀리서 지켜보며 가슴앓이만 해왔던 상황이라 임현주의 데이트 신청은 보는 이들 마저 흐뭇하게 만들었다.

16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제작진은 김도균과 임현주의 데이트 장면이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날 예고편에서 임현주는 정성스레 "나랑 데이트 할래요?"라고 적은 카드를 시집과 함께 김도균에게 전하며 데이트를 신청했다.

임현주에게 카드와 시집을 받고 김도균은 광대가 승천해 세상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앞서 자신이 아무리 좋아해도 상대방이 자신에게 관심없다면 조건은 소용없다며 먹먹한 표정으로 짝사랑의 아픔을 털어놔 시청자를 눈물짓게 했던 김도균.

그러던 그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데이트를 신청받자 표정이 180도 변했다.

김도균은 래서팬더를 보고 임현주에게 다정히 간식을 먹여주는 등 임현주와 동물원 데이트를 즐기며 웃음을 그치지 못했다.

데이트 장면에서 "오늘 내 생일이네"라는 그의 목소리가 흘러나와 김도균이 그날 얼마나 행복했는지 짐작하게 한다.

그러나 김도균의 짝사랑은 순탄치만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하트시그널 시즌2' 임현주, 김현우 / 사진 = 채널A 방송 캡쳐

이어진 장면에서 임현주가 자신을 말려달라며 친구들에게 김현우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임현주가 좋아하는 것을 하나하나 메모하며 기억하는 모습으로 여심을 녹였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TV 프로그램 비드라마 화제성 부문 5주 연속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TV 화제성 조사전문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최근 발표한 5월 둘째 주 TV 화제성 보고서에 따르면 채널A '하트시그널 2'는 프로그램 내 역대 최고 화제성 점수를 경신하며 비드라마 부문 191개 프로그램 중 화제성 1위를 기록했다. 또한 6명의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 모두 화제성 15위 내에 이름을 올려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포털 온라인 영상클립 조회수도 777만(SMR, 5/7~5/13)으로 또 한번 역대 최고 조회수를 경신했다. 페이스북에서는 영상과 사진 등을 포함한 게시글 누적 도달 수가 약 2770만을 넘어섰다.

지난 11일 금요일 방송된 '하트시그널2' 8회는 예고 및 선공개 영상이 네이버TV에 공개되자마자 인기 동영상 1위를 차지하는 등 방송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바 있다. 또 방송 시작 직후에는 ‘하트시그널 시즌2’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의 이름과 데이트 장소가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이트 도중 오해가 생겼던 김현우와 오영주가 오해를 푸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현우는 그간 러브라인에 조심스러웠던 모습과 달리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규빈도 오영주에게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김도균과 김장미가 알콩달콩 데이트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며 ‘무한 썸’을 타고 윤종신, 이상민, 김이나, 양재웅, 소유, 원 등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썸’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를 추리하는 ‘러브 서스펜스’ 예능 프로그램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