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집' 왕빛나, 최명길 오해하고 박하나 증오 '친딸인 나보다 더 소중한거야?'
2018.05.09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 왕빛나가 점점 최명길을 오해하고 박하나를 증오했다.

8일 방송된 KBS2 일일 드라마 '인형의 집'(김상휘 연출/김예나, 이정대 극본) 52회에서 은경혜(왕빛나)가 금영숙(최명길)을 더욱 오해했다.

이날 홍세연(박하나)은 정신병원에 갇혀있으면서 탈출을 시도했다. 밥을 가져다주려는 남자가 들어왔을때 슬쩍 문으로 나가 탈출한 뒤 사무실로 보이는 곳에 도착했다.

거기서 세연은 전화기를 집어들고 이재준(이은형)에게 전화를 걸었다. 홍세연은 자신이 갇혔다고 말했고 재준은 자신이 구해주겠다고 말했다. 그 모습을 지켜본 은경혜는 이재준에게 "지금껏 키워준 회장님을 배신하고 여자를 선택하겠다는 거냐"며 노발대발했다.

이재준은 몇번에나 홍세연을 구하려했지만 쉽지 않자 금영숙에게 이 사실을 말했다. 놀란 금영숙은 은경혜를 찾아가 "지금 당장 세연이 돌려달라"고 말했다.

은경혜는 "세연이 안전한 곳에 있다"고 했지만 금영숙은 무서운 얼굴로 "내가 죄를 뒤집어 쓸 수 있지만 아가씨가 죄를 짓는건 못 본다. 당장 세연이 데리고 오라"고 말했다.

그 모습에 은경혜는 모친을 다시 오해하기 시작했다. 친딸인 자신보다 홍세연을 더 애지중지한다고 여긴 것.

은경혜는 금영숙과 딜을 했고 두 사람은 탈출한 홍세연을 다시 정신병원으로 돌려보냈다. 홍세연은 모친인 금영숙이 은경혜와 같은 생각으로 자신을 정신병자 만든다는 것에 기겁했다.

한편 극 말미 홍세연은 자신이 갇힌 정신병원에서 친모 박수란(박현숙)과 재회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