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장혁 “아들 위해 축구 공부 하고 있다”…안정환에 조언 요청
2018.04.17트위터페이스북RSS
   
 

‘뭉쳐야 뜬다’ 장혁이 아빠로서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17일(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본격적인 미서부 그랜드캐니언 여행에 나선 김용만외 3명과 게스트 장혁의 모습이 공개된다. 

패키지의 첫날 일정을 마치고 숙소에 모여 앉은 장혁과 김용만 외 3명. 장혁은 “사실 정환이 형에게 물어볼 게 있다”며 고민상담을 요청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아들이 축구를 좋아하는데, 운동을 제대로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다”며 안정환에게 조언을 청했다.

여행에까지 직접 가져온 축구 관련 서적을 꺼내며 질문하는 장혁의 진지한 모습에 멤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안정환 역시 “나도 안 읽는 전문 서적을 읽다니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이에 장혁은 “막연하게 물어볼 순 없으니까 나도 축구 공부를 하고 있다”며 세심한 아버지의 면모를 드러냈다.

‘아빠’ 장혁은 “어렸을 때 아버지가 해외 출장이 잦아서 1년에 한 번, 한 달 밖에 볼 수 없었다”며 개인사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그 때의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아이들과 더 함께 있어주고 싶다”고 자녀들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패키지에서 털어놓은 장혁의 솔직한 이야기는 17일(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JTBC ‘뭉쳐야 뜬다’]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