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성, 아내와 서슴없는 애정행각…“부부끼리 그럴 수도 있지”
배기성, 아내와 서슴없는 애정행각…“부부끼리 그럴 수도 있지”
  • 승인 2018.04.1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기성 아내/사진=SBS ‘미운우리새끼’

가수 배기성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그가 아내와 애정표현 하는 모습도 관심 받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기성 부부의 신혼집을 찾은 박수홍, 손헌수, 윤정수, 남창희 등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박수홍과 그의 친구인 윤정수, 손헌수 등은 선물을 들고 어디론가로 향했다. 그들이 방문한 곳은 바로 최근 품절남이 된 배기성의 신혼집이었다.

이들은 신혼집을 둘러본 뒤 거실에 옹기종이 모여 앉았다. 이때 배기성 아내 이은비는 배기성 옆에 앉으며 다리 사이에 자연스럽게 손을 넣었다.

이에 박수홍은 “왜 거기다가...(손을 넣냐) 난로도 아닌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배기성의 아내는 “제가 손이 차서”라고 답했고, 배기성 역시 “부부끼리 그럴 수도 있지, 여기가 따뜻하니까 그렇지”라고 아내 편을 들었다.

그러자 박수홍은 “얼마나 따뜻하기에. 나도 손 좀 넣어보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