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소지섭 “일상 평범해… 멍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 (숲속의 작은 집)
[영상] 소지섭 “일상 평범해… 멍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 (숲속의 작은 집)
  • 승인 2018.04.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소지섭 “일상 평범해… 멍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 (숲속의 작은 집)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배우 소지섭이 가장 행복함을 느끼는 순간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자발적 고립 다큐멘터리 ‘숲속의 작은 집’ 제작발표회를 갖고 배우 소지섭, 박신혜, 나영석PD, 양정우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소지섭은 “잠 들기 전에 침대에 누웠을 때 가장 행복하다. 집에선 하는 건 일반 사람들과 똑같다. 책을 읽거나, 티비를 보거나 영화를 본다. 특별하게 무언가를 하지 않는다. 멍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숲속의 작은 집’은 느리지만 단순한 미니멀 라이프를 통해 ‘행복’을 찾아나가는 프로그램으로 바쁜 현대인들의 현실을 대신해 ‘피실험자’(소지섭, 박신혜)들은 공공 전기, 수도, 가스가 없는 ‘오프 그리드’ 라이프는 물론, 매일 주어지는 특별한 미니멀 라이프 실험들을 수행한다.

또한, 삶에 꼭 필요한 것들로만 채워진 집에서 선보여질 여유롭고도 소박한 하루하루의 모습을 바쁜 도시의 삶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위안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윤식당’ 후속인 ‘숲솦의 작은 집’은 오는 6일(금) 첫방송된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