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2018, 다양한 조합+콘셉트…‘종합선물세트’ 구성으로 도약 준비 완료(종합)
2018.03.14
   
 

그룹 NCT가 가요계 도약 준비를 끝냈다. 새 멤버 영입에 다양한 콘셉트, 그리고 유닛 구성까지 꽉찬 종합 선물세트로 대중과 팬들에게 다가간다.

14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NCT2018의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배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새 멤버들은 본걱적인 질의응답시간을 앞두고 그룹 합류 소감을 밝혔다.

NCT 2018은 NCT의 정체성과 매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연합팀 NCT U(엔시티 유),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엔시티 127),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엔시티 드림)이 총출동했다.

특히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등 기존 멤버 15명은 물론, 정우, 루카스, 쿤 등 새롭게 선보이는 멤버 3명까지 더해졌다.

정우는 “데뷔하게 돼서 설렌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으며, 루카스 역시 열혈 의지를 드러냈다.

쿤은 “중국에서 데뷔 한 적 있는데, 한국 다시 와서 데뷔하니까 새로운 느낌입니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마크는 NCT U, NCT 127, NCT DREAM에 모두 참여한 것에 대해 “많은 팬분들이 걱정해주시는데 오히려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는 “이번 앨범의 첫 정규인 것 같아서 NCT의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그 기회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눈을 반짝였다.

그는 “제가 걱정됐던 것은 모든 유닛에 참여하다보니 힘이 빠져서 피해가 될 때가봐 걱정됐다”면서 “그래서 계속 힘내려고 했다. 팬분들도 걱정해주셔서 힘이 났다. 많이 배우는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허리 부상 등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던 재민은 ‘NCT 2018 EMPATHY’에 합류하게 됐다.

이에 대해 재민은 “제가 허리가 안 좋아서 활동을 중단했었는데, 활동 쉬는 동안 치료하면서 많이 나아졌고 계속 활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민은 “팬 분들에게 걱정하시지 마시고, 다 나았으니까 열심히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도영은 “준비기간이 긴만큼 노력과 열정이 한 번에 담겼다”면서 “그런 앨범인 만큼 이번 앨범에 거는 기대감도 크고, 설레는 마음도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크는 NCT2018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 걱정과 불안이 있긴 했었다. 계속 연습하다보니까 NCT의 큰 장점이 보여 자부심이 생겼다. 대중과 팬분들도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모두가 저희 음악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이 좋은 것 같다. NCT 다양하고 무한이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NCT는 “이번 앨범은 NCT가 뭔지 보여주는 앨범인 것 같다”면서 “앨범을 통해서 NCT 세계관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NCT는 금일(14일) 오후 6시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앨범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뉴스인사이드 송초롱 기자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