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국악계를 뒤흔든 가야금 영재 백채린·노력파 판소리 영재 백채현 자매 등장
2018.03.14
   
 

‘영재발굴단’에 역대급 가야금 영재가 소개된다.

14일 SBS 교양프로그램 ‘영재발굴단’이 전파를 탄다. 이날 ‘영재발굴단’에는 가야금 영재가 등장한다. 지난해 가야금으로 받은 상장만 해도 무려 80개, 상이 너무 많아서 쌓아둘 곳이 부족하다는 주인공은 바로 가야금 배운지 3년 만에 전국 대회를 모두 휩쓴 백채린(13세) 양이다.

가야금 세계에서 압도적인 스펙을 자랑하는 채린 양을 만났다. 그런데 가야금 실력은 대체 언제 보여주려는지, 연습 한 번 하지 않고 놀고, 놀고 또 논다. 엄마의 잔소리도 아랑곳 않고 놀기만 하던 아이가 드디어 가야금을 들었지만, 30분도 안 돼서 연습은 끝이 났다. 하루 단 30분의 연습으로 전국을 휩쓴 이 놀라운 아이의 비밀은 무엇일까?

한편 채린 양은 가야금뿐만 아니라 과학 영재로도 이름을 날리고 있었다. 우연히 아동학대에 대한 기사를 본 후, 심장 박동수로 아이의 상태를 원거리에서도 체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가 하면, 설탕 섭취량에 따른 건강 상태를 조사하는 논문을 발표하기까지 했다. 심지어 이렇게 발표한 과학 논문만 해도 10여 개에 이른다.

이렇게 가야금, 과학, 코딩, 의학 심지어 글짓기 분야에서까지 탁월한 재능을 보이고 있다는 채린 양. 어릴 적부터 빠짐없이 해왔다는 ‘이것’이 바로 다재다능한 채린 양의 비밀이라고 한다. ‘이것’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그런데 채린 양의 집에서는 가야금 소리뿐만 아니라 구성진 판소리까지 울려 퍼진다. 판소리의 주인공은 바로 동생 백채현(11세) 양이다. 판소리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전국 대회를 섭렵했다는 동생 채현 양 또한 판소리 영재로 유명하다.

도통 연습을 하지 않는 언니 채린 양과는 달리, ‘판소리가 삶이요, 삶이 판소리.’라는 채현 양은 그야말로 연습벌레다. 좋은 목소리를 얻기 위해 추운 겨울에도 ‘산공부’를 불사한다는 채현 양은 ‘영재발굴단’ 제작진도 인정한 노력의 아이콘이었다.

타고난 천재 채린 양과 노력형 천재 채현 양이 다른 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너무나 자유분방한 성격 탓에 엄마의 도움 없이는 제대로 준비하는 것이 없는 언니 채린 양과는 달리, 모든 것을 스스로 한다는 동생 채현 양은 한 집에서 자랐지만 성격은 천지차이였다.

며칠 후, 혼자서 묵묵히 연습을 하던 채현 양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최근 의도치 않게 목소리가 떨려서 소리가 마음대로 잘 안 나온다던 아이는 결국 선생님께 크게 혼난 후, 서러운 눈물을 보였다. 갑작스러운 채현 양의 눈물에 엄마도 놀랐지만, 채현 양은 끝내 그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채현 양의 오랜 고민을 들어본다.

너무 다른 두 자매를 키우고 있는 어머니를 위해 아주 특별한 손님이 초대되었다. ‘영재발굴단’ 사상 시청자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아버지, 바로 ‘아빠의 비밀’편 ‘Forget about it!'의 주인공, 가수 이소은의 아버지 이규천 씨다! 과연, 어머니는 멘토와의 만남을 통해 두 국악 자매를 더욱더 잘 이끌어줄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타고난 재능의 자유분방한 채린 양과 사려 깊은 노력파 채현 양, 두 국악 자매의 이야기는 3월 14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SBS ‘영재발굴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