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육지담 논란에도 2월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1위…공유·김생민·박보검·백종원 TOP5
2018.02.15트위터페이스북RSS
   
 

2018년 2월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조사결과, 1위 워너원 강다니엘, 2위 공유, 3위 김생민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8년 1월 13일부터 2018년 2월 14일까지의 남자 광고모델 5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7,665,50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와 소통. 확산량 측정하였다. 지난 2017년 12월 남자 광고모델 50명 브랜드 빅데이터 15,621,606개와 비교하면 13.08%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 평판분석에서는 소비자가 브랜드에 영향을 끼치는 참여지수와 소비자가 소비자에게 영향을 주는 소통지수, 브랜드의 확산량으로 측정한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했다.

2018년 2월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강다니엘, 공유, 김생민, 박보검, 백종원, 강동원, 유재석, 박서준, 양세형, 조정석, 송중기, 이병헌, 이상민, 김수현, 이민호, 유승호, 전현무, 현빈, 신동엽, 김재환, 하정우, 김래원, 서장훈, 조인성, 지드래곤, 김종국, 김종민, 김지석, 박재범, 마동석 순이었다.

1위, 강다니엘 브랜드는 참여지수 752,598 소통지수 1,526,221 커뮤니티지수 129,38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08,201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광고모델 브랜드평판지수 2,010,837보다 19.76% 상승했다.

2위, 공유 브랜드는 참여지수 68,220 소통지수 1,625,926 커뮤니티지수 531,59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25,736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광고모델 브랜드평판지수 844,296보다 163.62% 상승했다.

3위, 김생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21,890 소통지수 434,536 커뮤니티지수 312,54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8,969로 분석되었다. 지난 12월 광고모델 브랜드평판지수 2,077,028보다 62.98%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8년 2월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강다니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강다니엘 브랜드는 보이그룹 워너원 멤버로 방송, 음원, 예능에 이어 광고에서도 강다니엘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2018년 강다니엘은 제품, 유통 광고에 이어 금융 광고에서도 모델로 활동한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남자 광고모델 2월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강다니엘 광고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신드롬, 완판남, 이슈'가 높았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롯데, 신한은행, 싱크네이쳐"가 높았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7.29%로 분석되었다"라고 빅데이터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2018년 2월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분석에서는 강다니엘, 공유, 김생민, 박보검, 백종원, 강동원, 유재석, 박서준, 양세형, 조정석, 송중기, 이병헌, 이상민, 김수현, 이민호, 유승호, 전현무, 현빈, 신동엽, 김재환, 하정우, 김래원, 서장훈, 조인성, 지드래곤, 김종국, 김종민, 김지석, 박재범, 마동석, 류준열, 김희철, 정우성, 김민재, 이서진, 이경규, 추성훈, 권상우, 유해진, 딘, 차은우, 정성호, 김상중, 김영철, 이동욱, 손범수, 서경석, 소지섭, 신구, 에릭 에 대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뉴스인사이드DB]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