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김태리의 감자싹·류준열의 쉼터·진기주의 떡볶이, 배우가 직접 뽑은 에피소드 키워드 공개
2018.02.0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사진= 메가박스㈜플러스엠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임순례 감독의 4년 만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세 배우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가 현장 에피소드를 담을 4개의 키워드를 소개했다.

일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 분)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분), 은숙(진기주 분)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가 배우들이 직접 뽑은 네 가지 키워드로 현장 에피소드를 전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태리에게_감자싹이란? #생명같은_내_새끼 
사계절동안 47회, 전 회차를 촬영한 김태리의 유별난 작물 사랑!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고향에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혜원’의 변화를 그리고 있다. 주인공의 심리 변화에 맞춰 가지각색으로 변화하는 사계절의 풍광은 ‘리틀 포레스트’가 선사하는 최고의 볼거리가 될 예정이다. 또한, 계절별로 작물들을 농사짓고 제철 재료로 요리를 해 먹으며 위로와 치유를 받는 혜원과 친구들의 모습에서 관객들은 따뜻한 위로를 받을 것이다. 배우들 역시 계절에 따라 성장하는 과일과 작물들의 변화를 바라보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자연의 신비로움을 몸소 체험하기도 했다. 특히 실제로 사계절을 촬영한 ‘리틀 포레스트’의 전 회차 촬영에 참여한 김태리는 텃밭의 고추, 감자, 토마토 등은 물론, 논의 벼까지 여러 작물들을 키우는 과정에 참여하면서 실제로 농사를 짓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전한다. “봄에 씨감자를 쪼개서 심었다. 촬영을 위해 심은 작물이 사계절을 촬영하는 동안 자라니까 실제로 키우게 되는 셈이다. 내 새끼 같은 마음이 들었다”라며 이색적인 촬영 과정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김태리. ‘리틀 포레스트’를 통해 혜원으로 완벽히 분한 김태리가 선보일 연기가 기대된다.

#류준열에게_쉼터란? #지친_영혼의_쉼터 #힐링유발 #자연을_담은_그곳
류준열, 유난히 춥고 더웠던 촬영 기간 동안 모두의 쉼터였던 ‘혜원 집’에 매료되다!

도시 생활에 지친 혜원이 다시 고향 집으로 돌아와 이야기가 시작되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가장 중요한 공간은 바로 혜원의 집이다. 실제로 임순례 감독은 그 공간을 찾아내는 일에 총력을 기울였고 전국의 시골 마을을 직접 다니며 물색하던 끝에 경상북도의 한마을을 발견했다. 지어진 지 70년이 된 오래된 목조 별채는 넓은 마당과 세월의 흔적이 남은 돌담, 감나무 세 그루에 열린 빨간 감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넓은 마당과 크게 뚫린 창문, 탁 트인 마루까지 자연과 교류하고 순응할 수 있는 공간인 혜원의 집은 계절의 변화와 함께 성장하는 그녀의 내면을 보여주기에 더없이 안성맞춤인 공간이었다. 뿐만 아니라 공간이 주는 포근함과 고즈넉함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촬영 기간 동안 따뜻하고 시원한 안식처를 제공했다.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며 계절마다 촬영장을 찾았던 류준열은 “오랜만에 만나는 동료들과 스태프들이 가족 같아서 편한 것도 있었지만 힘들 때 마다 쉼터를 제공하는 ‘혜원의 집’이 있었기에 휴식 같은 촬영이 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윤나라 미술감독이 오랜만에 고향 집으로 돌아온 혜원이 마치 그곳에서 계속 살았던 것처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데 중점을 둔 것처럼 관객들에게도 휴식이 되는 영화가 될 예정이다.

#진기주에게_떡볶이는? #요리 #오감자극 #빨간_맛 #관객들_스트레스도_날려버려!
눈을 사로잡은 사계절 다채로운 요리들! 공감 100% “스트레스엔 매운 맛!”

‘리틀 포레스트’에서 사람 사이의 관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밝힌 임순례 감독은 극 중 인간관계를 이어나가는 매개체로 ‘음식’을 활용했다. 혜원은 계절에 따른 과일과 작물들을 텃밭에서 직접 가꾸고 재배해 여러 가지 음식들을 직접 만들어 먹으며 그 음식과 관련된 기억들을 소환하고, 추억들을 만들어 나간다. 양배추 샌드위치, 오코노미야끼, 아카시아 꽃 튀김, 오이 콩국수, 밤조림, 수제비, 배추 지짐 등 많은 요리들이 등장하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가장 인상적인 요리로 진기주는 극 중, 은숙이 유일하게 요리한 떡볶이를 꼽았다. 직장 일로 힘들어하는 은숙을 위해 혜원이 내린 극약 처방이 바로 직접 요리해서 먹는 즐거움을 일깨워주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매운 떡볶이를 먹으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세 친구의 모습은 관객들의 마음까지 통쾌하게 만들어 줄 예정이다.

#반말은_매직이다 #세_친구 #절친케미 #실제인지_촬영인지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가 전하는 생생 리틀현장통! 절친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리틀 포레스트’는 ‘사람 사이의 관계’가 영화의 메시지이기 때문에 특별한 사계절을 통해 따뜻한 우정을 나누는 세 친구의 관계가 실제처럼 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 혜원, 재하, 은숙 세 캐릭터가 처한 상황을 가장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으면서도 실제로 오랜 시간을 함께 공유해 온 친구들처럼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위해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였다. 전작들에서는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주로 맞췄던 김태리는 ‘리틀 포레스트’에서 또래 배우들을 만나 친구 같은 편안함을 느꼈다고 전하며 “극 중 동갑내기 친구들을 연기하며 말을 편하게 했는데 반말의 매직이 대단했다”고 전했다. 또한, “애드리브를 하거나 즉흥적인 것에 약하다. 두 배우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라며 자연스러운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류준열과 진기주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류준열은 “촬영장에 오면 늘 세 친구가 있다는 생각으로 오니까 반말로 수다도 떨고, 놀리기도 하면서 친구처럼 지냈다. 덕분에 사계절을 즐겁게 보냈다”며 화기애애했던 촬영 현장을 회상하기도 했다. 진기주는 “첫 영화라 긴장을 많이 하기도 했지만 완전 선배님인 두 배우가 있어서 의지도 많이 했다. 어떤 게 힘든지 눈만 봐도 알고 있는 것 같아서 든든했다”라며 김태리와 류준열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촬영장에서의 특별한 추억을 이야기하며 실제 친구처럼 돈독했던 우정을 자랑한 세 배우의 케미는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가 직접 소개한 4대 키워드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인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오는 2월 28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