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국가들, 가상화폐 규제 본격화…베트남·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 등 칼날 빼들어
2018.01.14트위터페이스북RSS
   
▲ 사진 = 뉴시스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가상화폐 규제와 실명제 도입 등 가상화폐 관련한 이슈가 연일 생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큰 고민거리가 되고있다.

최근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잇따라 규제를 하고 있고 중국은 이미 지난해에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모든 당사자들에게 가상화폐의 소유, 판매, 거래를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은행은 앞서 금융 기술회사들이 가상화폐를 거래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데 이어 이번에는 거래소를 통한 개인들의 거래도 사실상 차단했다.

인도네시아은행은 "가상화폐를 소유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본질적으로는 투기적이다. 가상화폐는 자산 거품을 일으키기 쉽고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에 활용될 수도 있다.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미치고 대중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는 세무 당국이 칼날을 빼 들었다.

현지 매체 말레이메일 온라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내국세 수입국(IRB·Inland Revenue Board)은 최근 자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루노'의 은행 계좌를 동결하고 이용자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루노는 현재 세무 당국이 거래 내역 등 모든 말레이시아 사용자들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은 아직까지 거래소를 통한 현금 입출금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각기 다른 사정에 따라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감을 표시하고 있다.

다른나라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송금하는 돈이 많은 필리핀의 경우 국내로 가상화폐가 흘러들어와 투기 수단으로 활용되는 것이 고민이다.

필리핀중앙은행은 지난달 13일 당국자를 통해 "가상화폐는 통화가 아니기 때문에 가치를 보증하지 않는다"며 "송금 용도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하지 말고 투자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실제 거래에서 비트코인을 받는 상점들이 빠르게 늘고 있는 베트남은 가상화폐 사용을 금지했다.

베트남중앙은행과 공안(경찰)은 이달 초 가상화폐의 가상화폐 사용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단속을 통해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