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메인 예고편 최초 공개…“정황상 고문치사가 확실해요”
2017.12.08트위터페이스북RSS
   
 

영화 ‘1987’이 각자의 자리에서 격동의 시간을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묵직한 울림과 감동을 담아낸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여느 때와 다름없는 평범한 일상 속, 교정을 거닐고 있던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분)가 친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평화로운 모습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급작스럽게 거리에서 만난 시위대에 휘말리며 혼란에 빠지게 되고, 이어 1987년 1월,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신념을 건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긴박한 모습이 릴레이하듯 이어지면서 그해의 이야기가 드라마틱하게 펼쳐진다. 한 대학생의 죽음을 두고 팽팽하게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 분)과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분). 특히 최검사는 아버지가 시신을 보지도 않고 화장에 동의했다는 상식 밖의 사실에 분노하며 “정황상 고문치사가 확실해요”라는 확신에 찬 말로 진상 규명의 첫 단추를 끼운다. 이를 시작으로 숨죽였던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용기있는 선택을 하기 시작한다. 사건의 진실을 담은 비밀 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분), 사건 축소기도에 동원되는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분),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끝까지 매달리는 사회부 윤기자(이희준 분)까지. 그들의 선택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했을 1987년의 시간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서로 부딪히고 맞물리며 격동의 시간을 만들어낸 사람들의 모습은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12월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