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단테’ 카이, 머리띠까지 두르고 가족들 향해 시위…이유는 무엇?
2017.12.08트위터페이스북RSS
   
 

‘안단테’ 엉뚱 매력남 카이가 시위에 나섰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KBS 1TV 일요드라마 안단테(연출 박기호 l 극본 박선자, 권기경) 제작진이 카이가 가족들을 향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카이는 ‘투쟁’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두르고 결연한 표정으로 침대에 앉아 있다. 강렬한 눈빛으로 주먹을 꼭 쥐고 구호를 외치는 카이의 모습이 사뭇 비장해 보이지만 그를 지켜보고 서 있는 가족들은 그런 카이의 모습이 오히려 귀엽다는 듯 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주 김진경(김봄 역)이 성병숙(김덕분 역)의 손에 이끌려 집으로 와 함께 지내게 되어 좋아서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던 카이(이시경 역)가 무슨 이유로 머리에 띠까지 두르고 시위에 나선 것인지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하고 있다.

철없는 악동 같은 귀여운 매력과 주변인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위로해줄 줄 아는 따뜻한 매력을 동시에 지닌 반전매력남 시경이가 이번 주에는 또 어떤 엉뚱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이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김봄은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덕분 할머니 외에 다른 가족들은 아무도 이를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김봄이 헛구역질하는 모습을 본 시영(이예현 분)이 봄이 임신한 것으로 의심했고 엄마(전미선 분)에게 알리려 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시영과 엄마의 오해를 푸는 과정에서 봄이의 병이 드러나게 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 된 가운데 누구보다 봄이를 사랑하고 아끼는 시경이 봄의 시한부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지 안타까움과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안단테’는 전형적인 도시 아이 시경이 수상한 시골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가면서 난생 처음 겪는 기묘한 체험들을 통해 진정한 삶과 사랑의 의미를 깨우치게 되는 청춘감성 회생 드라마.

‘안단테’ 12회는 오는 12월 10일(일) 오전 10시 1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유비컬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