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TV] ‘라디오스타’ 김병세, 이상형이 강수지?…“김국진 씨가 수지를 맞게 돼 부럽습니다”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 김병세, 김국진/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김병세가 마지막 이상형으로 강수지를 언급해 김국진의 질투를 불러 일으켰다.

15일(오늘)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 특집으로 김병세-김일우-김승수-양익준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그룹 위너(WINNER) 멤버 송민호가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김병세는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공개적으로 밝힌 마지막 이상형이 강수지였음을 공개해 김국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병세는 “김국진 씨가 수지를 맞게 돼 부럽습니다”라며 진심으로(?) 부러운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김병세의 이상형 발언에 김국진은 신경을 곤두세웠는데, 이에 MC들은 “갑자기 너무 빤히 쳐다보니까”라며 김국진의 견제에 크게 웃었다고. 김국진은 찌릿찌릿 눈빛을 발사하며 질투를 했으나 이내 승자의 미소를 지으며 여유만만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20년 동안 솔로 생활중임을 밝힌 김병세는 “마지막으로 연애를 했을 때 삐삐를 사줬던 기억이 나네요”라고 말해 MC들을 웃게 만들었고, 깔끔한 성격 때문에 청소의 달인이 된 사연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강수지를 사이에 둔(?) 김병세와 김국진의 ‘찌릿찌릿’ 묘한 신경전은 오늘(15일) 밤 11시 10분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등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