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독보적 연기로 그리는 마이듬표 큰 그림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마녀의 법정’의 배우 정려원의 원맨쇼가 멈출 줄 모르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연출 김영균 l 극본 정도윤)에서 독종마녀 에이스 검사 마이듬 역을 맡은 정려원이 열혈 연기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것.

정려원은 호소력 짙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씁쓸하면서도 짠하게 만드는가 하면 속 시원한 사이다 전략으로 짜릿함을 선사하며 시청자와 연기력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14일 방송된 12회에서 변호사로 변신한 마이듬이 20년 전 ‘이왕리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이자 조갑수(전광렬 분)의 보좌관인 김형수와의 대질신문을 위해 피해자 홍선화를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피해자 홍선화에게 엄마 곽영실(이일화 분)의 억울한 이야기를 덤덤하게 전하며 진심으로 홍선화의 마음을 동하게 만든 것. 마이듬의 삼고초려 끝에 결국 대질신문은 진행됐고 이는 재판을 승소로 이끌었다.

마이듬은 피의자 김형수에게 처벌불원서와 조갑수의 약점을 두고 거래를 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법정에서 이를 뒤집는 강력 처벌 탄원서를 들고 나타나 특유의 승리 미소를 지어 보이며 ‘마이듬의 빅피처’를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정려원은 힘있는 대사 처리는 물론 눈빛과 목소리에 진정성을 담아내며 몰입도를 극대화시키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특히,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이 변화하는 모습을 현실적으로 연기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동시에 정려원은 언제나 당당한 모습으로 사이다 언행을 선보이는 독종마녀 마이듬과 아픈 성장 과정으로 상처 가득한 마이듬의 대조적인 모습을 탁월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여 주고 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은 정려원을 비롯해 윤현민, 전광렬, 김여진 등이 출연,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장규형 인턴기자 / 사진= ‘마녀의 법정’ 캡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