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 “정경호, 분량 상관없이 출연 의지…지금도 고마워”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가 강승윤, 정경호 등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참석했다.

신원호 PD는 캐스팅에 관해 “A급이라도 캐릭터에 잘 부합한다면 안 쓸 이유가 없다. 만나고 알아볼 기회도 많지 않았다. 무명의 독립영화 출신이든 아이돌이든 거부감은 없다. 의지가 있으면 만나고 결정하는 거다”고 말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의 멤버 강승윤에 관해 그는 “강승윤 같은 경우는 사실 기대안했다. 연기는 ‘하이킥’을 본지 오래 지났고 연기활동을 본 게 없어서 까먹고 있었다. 위너의 소속이라는 것도 몰랐다. 노래가 인기 있다는 것도 사실 잘 몰랐다”며 “그 친구가 맡은 역이 20대 초반의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였다. 즉석에서 사투리로 시켜봤는데 캐릭터 자체가 생기 있어졌다. 그 동안 사투리를 많이 사용해서 되도록 지양하려고 했는데 너무 맛있게 소화했다. 그 친구의 능력으로 캐스팅 된 거다. 어느 소속이라는 것에 대한 편견은 없었다. 잘 맞아서 캐스팅 된 케이스다”고 밝혔다.

정경호 캐스팅에 관해서는 “박해수가 주연 김제혁을 하면서 인지도 있던 배우들 리스트가 버려졌다. 그 친구가 주연을 하면서 관례상 인지도가 더 높은 배우를 조연으로 모시는 게 쉽지 않았다. 그래서 정경호는 생각도 안했다. 작가들이 워낙 좋아하는 배우였다”며 “10년을 주연하던 친구다. 김제혁 다음으로 중요한 게 이준호인데 당연히 안 될 거라 생각했다. 한 번 보고 싶어서 만났다. 좋은 사람이라는 걸 알고 이후 좋은 자리에 모시려고 했다. 다음 작품을 위한 만남이었다. 그런데 계속 캐스팅에 관해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켜주려고 했는데 두 번째든 세 번째든 상관없다고 했다. 오히려 우리가 다음에 하자고 설득했는데 그 태도가 너무 좋았다. 다시 만나서 이준호 캐릭터에 관해 설명하고 거절하려고 했는데 계속 열정을 보였다. 지금도 참 고맙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11월 22일 첫 방송.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