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 “시리즈 제작, 반응 좋으면 자연스럽게 진행될 것”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가 시리즈 가능성을 내비쳤다.

15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참석했다.

신원호 PD는 기존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사용된 ‘남편 찾기’ 장치에 관해 “‘남편 찾기’ 같은 장치는 예능을 할 때부터 중요하게 생각했던 ‘궁금증’이라는 요소다. 가볍게 시작했는데 일이 커지면서 즐거웠고 무서울 때도 있었다”며 “이번에는 ‘남편 찾기’ 같은 요소는 없다. 멜로에 있어 출입구는 들어오기 힘든 구조다. 다만 큰 틀에서 쉼 없이 궁금하게 해드리고 답을 드리고 그 다음 질문을 드리는 구조가 이어진다”고 밝혔다.

이어 시리즈 제작을 묻는 말에 신원호 PD는 “시리즈는 우리 마음대로 되는 건 아니었다. ‘응답하라’ 드라마를 마치고 세트를 부술 때 ‘이걸 부숴야 하나’하는 생각이 든다. ‘응답하라 1988’ 세트도 저희 입장에선 컸는데 이번에는 감옥 세트를 공들여서 지었다”고 말했다.

신원호 PD는 “‘응팔’ 때도 세트팀에서 우시는 분들도 계셨다. 이번에 더 힘들게 만들어서 부술 생각하면 벌써 눈물이 날 것 같다. 반응과 호응이 있어야 시리즈는 이어갈 수 있는 것 같다. 반응 좋으면 회사에서 또 하라고 할 거다. 내 의지와는 무관하게 진행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11월 22일 첫 방송.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