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 “좋은 모자이크, 훌륭한 오케스트라 같다고 느껴주시길”
2017.11.15트위터페이스북RSS
   
 

‘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가 드라마의 흥행요소를 짚었다.

15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참석했다.

신원호 PD는 출연배우가 없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것에 관해 “‘응답하라 1997’ 당시에 제작발표회를 했다. 출연배우들이 나왔는데 아직 내공이 깊지 않은 친구들이라서 질문을 받는 횟수가 적을 수밖에 없다”며 “그나마 인지도가 있는 배우에게 질문이 몰리다보니 자신감이 떨어지는 것 같았다. 그리고 대답을 잘 하지도 못한다. 인터뷰 경험이 많지 않아서 한참 촬영 중일 때 스트레스를 주는 것보다 방송이 잘되고 인기가 생긴 다음에 하는 게 무게가 실릴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원호 PD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흥행 요소에 관해 “‘응답하라’ 같은 경우도 흥행 요소를 딱 짚어 말하기 힘들다. 이번 드라마도 잘 될지 어떨지 모른다. 하나로 말씀 드리자면 다양한 이야기와 캐릭터, 배우가 흥행 요소가 아닐까 싶다”며 “굉장히 많은 인생 이야기를 보게 되고 그 만큼 많은 캐릭터와 연기색을 보게 될 거다. 큰 틀에서 좋은 모자이크나 훌륭한 오케스트라 같다고 느껴주신다면 흥행이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원호 PD는 “장르라는 것에 얽매이지 말자는 게 우리의 생각이다. 스스로 이 드라마의 정체성을 새겨놓지 않으면 각자 생각하는 게 다르게 된다. 공통적으로 달려가는 장르에 관해 말하자면 ‘블랙 코미디’다”며 드라마 장르를 규정했다.

신원호 PD는 “듣기에 ‘감옥’이라면 불편하게 생각할 수 있다. 거기에 유머러스함이 없다면 갑갑한 이야기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저희 자체가 웃기지 못하면 살 수 없는 인간들이라서 심각한 상황에서도 웃을 수 있게 할 거다. 아이러니나 페이소스에서 나오는 웃음일 거다. 깔깔대며 웃는 드라마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11월 22일 첫 방송.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