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성웅, 현장 스태프들 향해 ‘엄지 척’한 이유는? (메소드)
2017.10.13트위터페이스북RSS

[영상] 박성웅, 현장 스태프들 향해 ‘엄지 척’한 이유는? (메소드)
   
 

박성웅이 훈훈했던 촬영 현장을 전했다.

13일 부산시 해운대구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열린 영화 ‘메소드’ 야외무대인사에는 방은진 감독, 배우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성웅은 작품에 참여한 소감에 “저는 직업이 배우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자를 연기를 했다. 그게 연기가 아니였던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메소드 연기를 안 하는 분이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접근을 했다. 연기를 하면서 고민을 하다가 끝난 것 같다”라며 “그리고 즐거운 작업이었다. 23일 동안 18회 차를 촬영했다. 3일 동안 이동을 했었고 그 중에 5번을 회식을 했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자리를 빌어서 스태프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하고 싶다. 다른 현장에 가면 빨리 끝났으면 하는 분들이 있는데, 동생들이 ‘한 달만 더 찍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었다. 정말 좋았다”라고 말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메소드’는 배우 재하(박성웅 분)와 스타 영우(오승훈 분)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들면서 시작된 완벽, 그 이상의 스캔들을 그린 작품으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화 ‘메소드’는 오는 11월 2일 개봉된다.

[뉴스인사이드(부산)=이현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