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공고, 내달 13일까지 예비입찰 마감…노조, ‘먹튀성 투기자본’ 우려
2017.10.13트위터페이스북RSS
   
▲ 대우건설 매각 공고 / 사진= 뉴시스

산업은행은 13일 대우건설에 대한 매각 공고를 내고 다음 달 13일까지 예비입찰제안서를 받기로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매각 대상은 사모펀드 'KDB밸류 제6호'가 보유하고 있는 대우건설 지분 50.75%(2억1093만주)다. 매각 방식은 공개경쟁입찰로, BoA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가 공동 매각주관사로 참여한다.

산은은 12월 본 입찰을 거쳐 내년 초까지 대우건설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의 매각 공고에 관해 노조에서는 '먹튀성 투기자본'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무엇보다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부탁했다.

이날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이하 대우건설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실체가 불분명한 먹튀성 투기자본의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줄 것을 호소했다.

대우건설 노동조합은 "경영능력이 없는 기업들이 몸집만 불리려는 목적으로 대우를 인수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인수의향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검토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졸속 부실매각이 아닌, 대우건설 미래발전을 담보할 수 있는 매각이 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며 "매수자 선정 시 이를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무엇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요구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사장선정 절차 등의 문제로)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그동안 정보공개를 요청했지만 산은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앞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매각을 진행해달라"고 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