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요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다우 0.31%↑
2017.10.11트위터페이스북RSS
   
사진=AP/뉴시스

뉴욕증시가 주요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시스에 의하면 미국 뉴욕 증시는 10일(현지시간) 기술주와 소비재 생산주 주도로 소폭 상승하면서 주요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69.61 포인트, 0.31% 오른 2만2830.68로 폐장했다. 지수는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5.91 포인트, 0.23% 상승한 2550.64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7.52 포인트, 0.11% 올라간 6587.25로 장을 닫았다.

슈퍼마켓 체인점 월마트는 향후 2년간 자사주 200억 달러를 매입하고 내년에 온라인 판매액이 40% 급증할 것이라고 발표한데 힘입어 4% 이상 뛰면서 장 전체를 떠받쳤다.

셰브론과 엑손모빌 등 에너지 관련주도 사우디아라비아가 11월 원유 수출을 감축한다고 공표함에 따라 수급 개선 기대로 국제 유가와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하면서 대폭 올랐다.

금주 들어 나오기 시작하는 주요기업의 7~9월 분기 실적의 호조 기대감도 매수세 유입을 유인했다.

분기 실적이 예상만큼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항공운송주 유나이티드 콘티넨털이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제약사 메르크가 주식 매입 계획을 발표한 칼비스타 파머슈티컬은 급등했다.

건설기계주 캐터필러와 음료주 코카콜라, 항공기주 보잉 등도 상승했다.

완전 자동운전차를 생산하기 위한 개발 플랫폼을 내년 후반부터 공급한다고 발표한 GPU(화상 처리 반도체) 엔비디아가 올랐고 페이스북과 구글 모회사 알파벳 등 주력주 역시 상승했다.

업종별 S&P 지수에서는 전체 11개 업종 가운데 9개가 올랐다. 생활필수품과 공익사업, 금융이 상승한 반면 일반소비재 서비스는 내렸다.

반면 일용품주 P&G는 하락했고 증권사가 투자판단을 하향한 보안회사 시만텍도 내렸다. 투자판단과 목표주가가 저하한 천연가스주 체사피크 에너지 역시 떨어졌다.

유나이티드 헬스그룹과 IT기기주 시스코 시스템스, 반도체주 인텔 등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