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신작 ‘변산’, 박정민 “첫 촬영부터 좋은 작품의 느낌” 홍대서 크랭크인
2017.09.12트위터페이스북RSS
   
 

이준익 감독의 차기작 ‘변산’이 박정민, 김고은에 이어 장항선, 정규수, 신현빈, 고준, 김준한 등 캐스팅을 최종 확정하고 9월 11일(월) 첫 촬영에 돌입했다.

‘라디오 스타’, ‘소원’, ‘사도’, ‘동주’, ‘박열’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열세 번째 작품이자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 박정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대세 배우 김고은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변산’이 장항선, 정규수, 신현빈, 고준, 김준한 등 다양한 작품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9월 11일(월) 전격 크랭크인 했다. ‘변산’은 도통 되는 일이 하나 없는 무명 래퍼 학수(박정민 분)가 한 통의 전화를 받고 고향 변산으로 돌아가, 초등학교 동창 선미(김고은 분)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웃음과 감동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9월 11일(월) 서울 홍대에서 진행된 첫 촬영은 아르바이트를 하던 ‘학수’(박정민)가 서울에 올라온 고향 친구들 ‘상렬’(배제기), ‘구복’(최정헌), ‘석기’(임성재)를 우연히 만나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끈끈하게 뭉친 이준익 감독과 배우들은 첫 촬영부터 완벽한 호흡을 과시하며 시종일관 활기 넘치는 에너지로 현장을 가득 채웠다는 후문이다.

첫 촬영을 순조롭게 마친 이준익 감독은 “최근에 진행했던 작품들이 진지하고, 슬프지만 아름다운 영화들이었는데, 이번에는 사람 사는 이야기의 애환을 즐겁고, 유쾌하고, 가슴 찡하게 그린 작품이기 때문에 더욱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 ‘학수’ 역의 박정민 배우가 힘을 빼고 연기해준 덕분에 쉽게 오케이 했다. 앞으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현장을 즐기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 라며 만족스러운 크랭크인 소감을 전했다. ‘학수’ 역의 박정민은 “홍대 거리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는데, 아직 얼떨떨한 기분이다. 그래도 함께 작업하는 스태프와 배우들이 모두 편하고 즐겁게 대해주어서 금방 적응 중이고, 좋은 영화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영화를 위해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도전을 하고, 여러 가지 준비를 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며 가슴 벅찬 소감과 함께 다부진 포부를 밝혔다.

한편 ‘변산’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학수’역의 박정민과 매 작품마다 다채로운 캐릭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선미’역의 김고은을 비롯 개성 넘치는 명품 연기를 선보일 장항선, 정규수, 신현빈, 고준, 김준한 등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확정했다.

‘왕의 남자’를 통해 이준익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주었던 장항선은 한때 부안을 주름 잡았던 ‘학수’의 아버지 역으로 분해 박정민과 유쾌한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히말라야’, ‘암살’ 등 수많은 작품에서 깊은 연기 내공을 보여준 배우 정규수는 ‘선미’의 아버지 역을 맡아 김고은과 환상의 부녀 연기를 예고하고 있다. 또한, 2011년 제 47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신현빈은 학창시절부터 뛰어난 미모로 남학생들의 선망의 대상이었던 ‘미경’ 역을 맡아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청년경찰’, ‘밀정’ 등 매 작품마다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던 고준은 ‘학수’의 초등학교 동창이자 부안 일대를 접수한 건달 ‘용대’ 역으로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준익 감독의 전작 ‘박열’에서 박열을 심문하는 예심판사 ‘다테마스’ 역을 맡아 단숨에 충무로 최고 기대주로 떠오른 김준한은 ‘학수’의 고등학교 교생 선생님 ‘원준’ 역으로 다시 한 번 강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다.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이준익 감독의 열세 번째 작품 ‘변산’은 2018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메가박스㈜플러스엠]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