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방콕의 밤 뜨겁게 달구다…태국 첫 팬미팅 대성황
2017.09.11트위터페이스북RSS
   
▲ NCT 127, 방콕의 밤 뜨겁게 달구다…태국 첫 팬미팅 대성황

그룹 NCT 127(엔시티 127,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방콕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NCT 127은 지난 9일 오후 6시(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Thunder Dome Muang Thong Thani(선더돔 무앙 통 타니)에서 태국 첫 팬미팅 ‘NCT 127 FAN MEETING in BANGKOK’(엔시티 127 팬미팅 인 방콕)을 열고 현지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NCT 127의 태국 첫 팬미팅으로, 멤버 전원이 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티켓을 오픈하자마자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개최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아, NCT 127의 글로벌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무대에서 NCT 127은 ‘무한적아’, ‘Cherry Bomb’(체리 밤) 등 히트곡을 비롯해, ‘Angel’(앤젤), ‘0 Mile’(제로 마일), ‘Summer 127’(서머 127) 등 다채로운 무대를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와 함께 선사해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었다.
 
더불어 관객들의 질문에 답변한 Q&A, 이미지 지목 게임, 태국에 대한 퀴즈 등 다양한 순서로 팬들과 가깝게 소통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으며, 팬들도 ‘We’ll Be Your Angel’, ‘Our heart is closer’, ‘NCT’라는 문구의 플래카드 및 야광봉 이벤트로 화답해 NCT 127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또한 팬미팅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태국 공영방송인 채널 7, 채널 9 등 주요 방송사는 물론, ‘Thai Rath’(타이 랏), ‘Daily News’(데일리 뉴스) 등 일간지, ‘Sudsapda’(수드사프다), ‘Seventeen’(세븐틴) 등 잡지, ‘TrueID’(트루아이디), ‘Kapook’(카푹) 등 주요 포털까지 약 50개 매체, 90여명의 취재진이 참석해 열띤 취재 경쟁을 펼쳐, NCT 127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뉴스인사이드 송초롱 기자 / 사진=SM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