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종의 전쟁’ 15일 개봉, 10대부터 50대까지 세대별 관람 포인트 공개
2017.08.14트위터페이스북RSS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 15일 개봉을 맞아 올 여름, 남녀노소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세대별 관람 포인트를 공개한다.

#1. 10대 관객, 대자연이 선사하는 스펙터클부터 매력만점 NEW 캐릭터들까지!

10대 관객들을 사로잡을 ‘혹성탈출: 종의 전쟁’만의 관람 포인트는 바로 한 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대자연이 선사하는 스펙터클과 매력만점 새로운 유인원 캐릭터들이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혹성탈출’ 시리즈 3부작의 마지막 작품답게 설원을 배경으로 한 대규모 전투와 눈사태 장면이 펼쳐져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히 이 장면들은 실제 폭설이 내리는 캐나다에서 촬영이 진행 돼 더욱 사실감 넘치는 모습으로 그려져 한 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개성 넘치는 새로운 캐릭터들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동물원에서 탈출해 격변의 시대를 홀로 헤쳐 온 똑똑한 침팬지 ‘배드 에이프’는 특유의 유쾌하고 잔망스러운 성격으로 시저 무리와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며 씬 스틸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할 예정이다. 또 신비스러운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 ‘노바’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유인원들과 교감을 나눈다. 특히 노바는 인간과 유인원의 팽팽한 대립 속에서 점점 어두워져만 가는 시저의 내면을 위로해주는 주요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2. 2030 관객, 볼거리뿐 아니라 깊이 있는 질문 전하는 품위 있는 블록버스터!

2030 관객들을 사로잡을 관람 포인트는 바로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 던지는 깊이 있는 메시지다. 기존 여름철 블록버스터들이 거대한 액션을 필두로 화려한 볼거리에만 치중하는 반면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스케일 큰 액션신은 물론 관객들에게 진정한 ‘휴머니즘’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던지며 타 블록버스터와 차별성을 둔다. 특히 이번 작품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시저가 인간군에게 가족을 잃으며 딜레마를 겪는 모습과, 인류의 멸종 앞에서 생존을 위해 인간성을 버려야 한다는 대령과의 강렬한 대립을 그려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동진 영화 평론가는 “보통 여름철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치가 낮다. 그러나 여름철 블록버스터라고 해서 모두 이야기와 진진한 심리묘사를 포기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 증거가 혹성탈출이다. 볼거리가 풍부한 대작이자 캐릭터를 깊이 있게 탐구한 수작이다”라며 볼거리와 메시지가 균형을 이룬 ‘혹성탈출: 종의 전쟁’에 아낌없는 호평을 전해 영화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3. 4050 관객, 가슴 찡한 부성애와 오리지널 혹성탈출 시리즈의 진한 향수까지!

‘혹성탈출: 종의 전쟁’에서 시저는 무자비한 인간군 대령에 의해 자신의 가족들은 물론 동료들을 무참히 잃고 분노한다. 인간군 대령에 의해 가족을 잃게 된 시저의 슬픔과 분노는 중장년층 관객들에게 가슴 찡한 부성애로 다가오며 깊은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시저의 이런 깊이 있는 감정선은 배우 앤디 서키스의 완벽한 열연으로 완성돼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자아낸다. 또한 이번 작품은 1968 오리지널 ‘혹성탈출’에 대한 흔적들을 찾아 볼 수 있어 또 다른 재미를 준다. 이번 시리즈에 새롭게 등장하는 신비스러운 소녀 ‘노바’는 1968년 오리지널 ‘혹성탈출’에서 유인원 무리와 함께 살아가는 여인 ‘노바’와 같은 이름으로 등장해 원작과의 연결고리를 보여준다. 따라서 1968년 ‘혹성탈출’을 기억하고 있는 중장년층에게 이번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동시에 현대적 기술로 완벽하게 재탄생한 새로운 ‘혹성탈출’을 만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지만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유인원의 리더 시저와 인류의 존속을 위해 인간성마저 버려야 한다는 인간 대령의 대립, 그리고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한 유인원 사이에서 벌어진 종의 운명을 결정할 전쟁의 최후를 그린 작품이다. 전편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힘 있는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은 맷 리브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고, ‘혹성탈출’,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 모션캡처 연기의 1인자 앤디 서키스가 유인원을 이끄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 시저로 분해 또 한 번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나우 유 씨 미’,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확인시켜 준 우디 해럴슨이 인간 군대를 이끄는 특수요원 출신 대령으로 등장해 시저와의 강렬한 대결을 예고한다.

국내외 압도적인 호평과 함께 로튼토마토 신선도 96%를 장식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바로 내일 개봉하며, 2D, 3D, 4DX, IMAX 등 다양한 포맷으로 즐길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