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영화-일요 시네마] '네버랜드를 찾아서' 조니 뎁, 케이트 윈슬렛, 줄리 크리스티, 더스틴 호프만 출연
2017.08.13트위터페이스북RSS
   
▲ [EBS 영화-일요 시네마] '네버랜드를 찾아서' 조니 뎁, 케이트 윈슬렛, 줄리 크리스티, 더스틴 호프만 출연

 
방송일: 2017년 8월 13일 (일) 오후 1시 55분

부제: 네버랜드를 찾아서
원제: Finding Neverland
감독: 마크 포스터
출연: 조니 뎁, 케이트 윈슬렛, 줄리 크리스티, 더스틴 호프만
제작: 2004년 / 영국
방송길이: 101분
나이등급: 12세

줄거리:

1903년, 런던. 유명 극작가 J.M. 배리 (제임스)는 자신이 쓴 연극이 실패하자 궁지에 몰린다. 극장주 찰스 프로먼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 새로운 각본을 쓸 것을 요구한다. 새 작품을 구상하고자 산책에 나섰던 제임스는 실비아 데이비스라는 과부와 그녀의 어린 네 아들과 맞닥뜨린다. 이들은 곧 절친한 친구가 되고, 실비아는 배리를 자신의 집안으로 따뜻하게 맞아들인다. 제임스와 아이들은 함께 놀이를 하고 분장을 하면서 서로의 상상력을 키워간다. 하지만 실비아의 아들 피터는 아버지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해 좀처럼 제임스에게 마음을 열지 않는다. 제임스의 아내 메리와 실비아의 어머니 역시 제임스와 실비아 가족 사이의 관계를 탐탁지 않게 여긴다. 제임스는 피터의 마음을 열기 위해 애쓰고, 그 과정에서 피터 형제를 모델로 한 새로운 연극을 구상한다. 이렇게 탄생한 ‘피터 팬’은 극장주 프로먼으로부터 야유와 질타를 받지만, 예상 외로 연극은 큰 호응을 얻는다. 그러나 연극이 상영되는 당일, 제임스는 상연을 지켜보지 못하고 죽어가는 실비아의 곁을 지킨다.

주제:

<네버랜드를 찾아서>는 영원히 자라고 싶어 하지 않았던 한 남자가 영원히 자라지 않는 한 소년에 대한 이야기를 쓰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피터 팬>의 원작자로 잘 알려진 J.M. 배리와 그에게 영감을 불어 넣어준 네 형제들, 그리고 형제들의 어머니 사이에 꽃피는 우정과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렸다. 불우한 유년기를 거치면서 성장을 멈춘 어른 배리와 그 때문에 더욱 도드라지는 소년 피터의 성숙함, <피터 팬>이 대중의 뇌리에 불멸의 존재로 자리 잡는 바로 그 순간 맞이하는 죽음, 이렇듯 서로 교차되는 운명 앞에서 극적이고 감동적인 드라마가 탄생한다.

감상 포인트:

<네버랜드를 찾아서>는 2004년 미국 아카데미상 작품상, 남우주연상, 편집상, 음악상, 의상상 등 총 7개 부문 후보로 올랐고, 음악상을 수상했다. 같은 해 제 58회 영국 아카데미상에서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등 총 10개 부문에서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스크린을 장식한 조니 뎁, 더스틴 호프만, 줄리 크리스티 등 쟁쟁한 배우들 가운데서도 특히 케이트 윈슬렛(실비아 역)과 아역 배우 프레디 하이모어(피터 역)의 연기가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았다.

감독: 마크 포스터

마크 포스터는 1969년 11월 30일에 독일, 일러티센에서 출생한 영화감독 및 각본가다. 스위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한 뒤, 뉴욕대학교 영화학교에 재학하며 여러 편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이후 <몬스터 볼(2001)>, <네버랜드를 찾아서(2004)>, <스트레인저 댄 픽션(2006)>, <연을 쫓는 아이(2007)>, <007 퀀텀 오브 솔러스 (2008)>, <월드워 Z(2013)> 등을 제작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네버랜드를 찾아서>로 미국 아카데미상 작품상 후보 및 골든글로브상 감독상 후보로 올랐다.

[뉴스인사이드 송초롱 기자 / 자료제공=EBS]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