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임금 역할 많이 해봐서 선배님들에게 반말하는 연기 익숙해” (‘다시 만난 세계’ 제작발표회)
2017.07.18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가 선배 배우들에게 반말을 해야했던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을 비롯해 백수찬 PD가 참석했다.

이날 백수찬 PD는 여진구와 촬영을 하고 있는 소감에 대해 “여진구 씨가 굉장히 어른스럽다. 그래서 가끔은 저보다 형처럼 느껴져서 저도 모르게 형이라고 부를 때가 있다. 진구 씨가 오면 저도 모르게 고개 숙여서 인사를 하게 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백 PD는 안재현에 대해 “실제로 안재현 씨가 잘해줬다. 아내한테만 잘해주는 줄 알았더니 저한테도 굉장히 잘해준다”며 “굉장히 친절하고 나이스하고 다정다감하다. 그리고 사실은 굉장히 코믹한 사람이다. 배시시 웃고만 있어서 그렇지 드라마에서 한 번 표현할 것 같은데 망가지는 것도 굉장히 잘하는 친구인 것 같다”고 말했다.

여진구는 ‘다만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우선은 성해성이라는 캐릭터가 욕심이 났다. 청춘물을 해보고 싶다는 말을 했었는데 교복을 입고 하는 청춘 감성도 가지고 있고, 현재에서는 굉장히 밝은 모습. 자신에 의해서 상처 받은 사람들을 치유하기 위한 밝은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 그런 모습을 색다르게. 그동안은 인상을 쓰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던 것 같은데 밝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연희는 “개인적으로 시나리오 소재에 굉장히 끌렸던 것 같다. 가슴 따뜻하고 로맨스가 있고 캐릭터도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눈여겨보고 하고싶어 했던 마음이 컸다”고 답했고, 정채연은 “청량하고 청춘이고 그런 것이 가장 끌렸던 것 같고 학생이라는게 너무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앞서 말씀드린 것 처럼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고 여진구 씨나 이연희 씨나 정채연 씨나 개개인의 캐릭터들이 너무 매력적이더라. 그래서 저도 함께 그 속에 출연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극중 민준이와 겹치는 부분이 많아서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여진구는 교복을 입은 소감에 대해 “오랜만에 입어봤는데 다시 고등학교 시절도 중학교 시절 생각도 나고 그렇더라”고 말했고, “(학창시절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돌아가겠냐”는 질문에 “‘다만세’에서 다루는 청량한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그러고 싶은데 저는 남고를 나와서 덥고 습한 학창시절을 보냈다. 그래서 그다지 돌아가고 싶진 않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여진구는 “갑자기 툭 나타난 인물이다보니 메시지 자체가 힐링적이고 여름의 청량한 모습과 같이 많은 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많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진구는 극 중 설정 상 선배 배우들에게 친구처럼 대해야 했던 것에 대해 “제가 그동안 왕이나 임금 역할을 많이 했어서 선배님들에게 반말을 하는 건 조금 익숙해져 있더라”며 “실제로 촬영할 때 선배님들에게 반말을 하고 아무렇지 않게 대하는 장면이 많아서 양해를 구하긴 했지만 저는 그렇게 큰 부담은 없었다. 다만 선배님들은 ‘쟤가 연기인가 진짜인가’ 하는 말씀을 하시긴 하더라”고 답했다.

한편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 살 청년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다. 매주 수목 밤 10시 방송.

[뉴스인사이드 홍혜민 기자/사진=SBS]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