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소현 “유승호 겨울 촬영에 깔깔이 입고 와, 대범하게 현장 리드”
2017.07.18
   
 

배우 김소현이 ‘군주’에서 상대 배우였던 유승호와 호흡을 밝혔다.

김소현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연출 노도철 l 극본 박혜진)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군주’ 측이 공개한 메이킹 영상에서 김소현과 유승호는 대례식 촬영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소현의 가채를 머리에 쓴 유승호는 “소현아 너 머리 진짜 작다”라고 웃기도 했다.

촬영 현장에 대해 김소현은 “재밌게 찍었다. 유승호 오빠가 가끔 웃기더라”라고 웃으며 “촬영장에 깔깔이를 입고 온다. 초반에는 겨울에 촬영을 했는데 그때 깔깔이를 입고 왔다. ‘아저씨’라고 놀렸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유승호 오빠는 부끄러움이 많은데 남자답고 대범하게 현장을 이끈다. 현장에서는 믿고 촬영했다. 조용할 줄 알았다. 저도 부끄러움을 타고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 서로 말을 잘 안했다. 어떤 성격인지 몰랐는데 친해지고 나서는 반전모습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대례식 장면에 대해서는 “비가 올 거라고 빨리 찍자고 했다”라며 “아버지(전노민)도 오시고 다 같이 모여서 촬영했다. 죄송했다. 세상을 떠난 역할들이 군주를 만들기 위한 희생을 하지 않았나? 마음이 불편한 게 있다. 가만히 서있기만 했는데 좋은 장면이지만 마음이 아팠다”라고 덧붙였다.

엘(김명수)와 호흡을 묻자 “타임워프 후에 저도 시장에 나가고, 세자는 패밀리가 있는데 천민이선은 궁에서 혼나고 그런 것만 찍으니까 외로워 했다. 후반부터 엘 오빠랑 촬영을 많이 했다. 독특하고 밝고 장난을 많이 쳤다. 엘 오빠가 후반에는 외롭지 않았나 보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김소현은 강단 있으면서도 영민한 가은 역으로 탄탄한 연기내공을 입증했다. 또릿한 눈빛으로 자신의 의견을 전하는 당찬 가은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뉴스인사이드 이현지 기자/사진=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