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엑소 첸·백현, 앨범에 본명 ‘김종대·변백현’으로 기재한 이유?
2017.07.18트위터페이스북RSS

[영상] 엑소 첸·백현, 앨범에 본명 ‘김종대·변백현’으로 기재한 이유? 
   
 

엑소 백현, 첸이 앨범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워커힐 서울에서 엑소 정규 4집 앨범 ‘더 워(THE WAR)’ 컴백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엑소 시우민, 수호, 첸, 세훈, 백현, 찬열, 디오가 참석해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첸은 “그전 앨범부터 작사에 조금씩 참여했었다. 복면을 쓴 이유도 작사에 참여하면서 엑소 첸이 아닌 제 자신의 인생 공부라고 생각이 든다. 그래서 작사가로 이름을 올릴 때 본명 김종대를 썼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현은 “이번에 운이 좋게 작사에 참여하게 됐다. 멤버들도 본명으로 해서 저도 ‘변백현’으로 했다. 제 이름이 희소가치가 있기 때문에 자부심을 느끼고 나의 이름을 넣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정규 4집 앨범은 신곡 ‘Ko Ko Bop’을 비롯해 총 9곡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작곡가 켄지, 프로듀서팀 더 언더독스, 런던노이즈, 싱어송라이터 헨리 등 세계적인 프로듀싱 팀들이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Ko Ko Bop’은 리드미컬한 레게 기타와 무게감 있는 베이스 사운드의 조화가 매력적인 에너제틱한 레게 팝 장르의 곡으로 멤버 첸, 찬열, 백현이 작사에 참여해 힘을 보탰다.

한편, 엑소는 오는 20일에 방송될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다양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이현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