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KAI 협력업체 5곳 압수수색, 기동헬기 수리온 개발 원가 부풀리기?
2017.07.18
   
▲ 검찰 KAI 협력업체 5곳 압수수색/사진=뉴시스

검찰이 KAI 협력업체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18일 오전 10시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 협력업체 P사 등 5개사에 대해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KAI는 국내 최대 방위산업체다.

이날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경남 진주와 사천 등에 위치한 KAI 협력업체 5곳에 보내 납품계약 관련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있다.

또 KAI 납품계약 관련 실무자 다수를 소환해 협력업체와의 계약내용과 경위, 원가부풀리기 여부 등을 캐묻고 있다. 

검찰은 KAI가 협력업체와 계약하면서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등 수법으로 부당한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특히 검찰은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부실 개발 및 원가 부풀리기가 벌어졌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검찰은 KAI의 비자금 조성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KAI은 연구·인력 용역업체 A사에 일감을 몰아준 뒤 비용을 올려서 기재하고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A사에 용역을 주고 회계처리 실무를 담당한 인사팀 직원 S씨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S씨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사직서를 내고 현재까지 잠적한 상태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방산비리 혐의를 두고 검찰은 장명진 방위사업청장과 하성용 KAI 사장 등도 수사대상에 올려 둔 상태다. 검찰은 압수수색한 자료에 대한 분석과 실무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거쳐, 이들을 소환 조사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원가 조작을 통해 개발비를 가로챈 혐의로 KAI의 경남 사천 본사와 서울 중구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뉴스인사이드 이현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