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침대 처치곤란? "최순실·윤전추·의료게이트 떠올라" "죽은 권력 뒷얘기 자제"
2017.07.18
   
▲ 박근혜 침대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한 침대 처리를 두고 고심에 빠졌다.

18일 오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신문이야기 돌직구쇼+'에서는 박근혜가 임기 시절 구입한 침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도 국가 예산으로 산 침대를 가지고 나갈 수 없던 것 처럼 중고로 팔거나 마음대로 처리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 청와대는 박근혜 침대를 외부 손님이 쓸 수 있어 관저 접견실 옆 대기실으로 이동한 상태다.

또 추후 박근혜사 사용한 침대 등 전시 가능성도 고민하고 있다.

일련번호 33번 침대는 2013년 2월 18일 취득해 4750000원, 41번 침대는 같은 해 3월 4일 취득단가 6697000원, 1041 침대는 7월 22일 취득, 808000원이다.

김지예 변호사는 "국가 예산으로 산 국가 재산이다. 사용 연한 채우지 않고 버릴 수 없다. 중고로 팔자니 전직 대통령이 쓴 침대 타인에게 파는 것 적절치 못하다. 또 침대가 화려하다. 누군가가 사용하기 부적절하다. 침대가 상당히 고가다. 왜 청와대 사저에 침대가 많나? 최순실이 잔 것 아닌가 의혹이 있다. 김정숙은 카드로 결제해서 침대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권 성격 드러내는 대목이다. 박근혜가 쓰던 침대 전시할 수 있는 방안 찾는 것 적절해 보인다"라고 의견을 냈다.

김병민 경희대학교 객원교수는 "박근혜 침대는 청와대 입장에서 매각하면, 박근혜가 안타까운 지지자들 입장에서 서로 나서서 살 거다. 신동욱은 여러 차례 박근혜가 처음에 구치소 들어가는 순간 까지 애틋함 내세웠다. 박근혜는 신동욱과 만남을 거부했다. 박근혜 입장에서 내가 쓰던 침대 신동욱에게 가는 것 원할까"라고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박근혜 침대를 가져가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청와대를 광화문으로 이전하면 청와대는 국민 개방 공간이 된다. 전시 방법 고민이라는데 적절치 않다. 박근혜 침대 하면 최순실 윤전추 의료게이트 등등이 떠오른다. 사법처리 진행되는 만큼 조롱 희화화 국격 떨어뜨린다"라고 지적했다.

정성희 동아일보 논설위원은 "처리가 난처하니까 손님방에 뒀다고 하는데 이렇게 전직 대통령 격 떨어뜨리는 보도는 청와대에서 자제해야한다"라며 "침대하면 의료게이트 떠오른다. 무슨 주사 맞았는지 생각나지 않나? 청와대가 관저 이주 늦어진 까닭이 거울방 때문이라고 했다. 근데 사방이 거울로 된 방은 없었고, 사실이 아니었다. 근무한 요리사 할머니 증언에 따르면 한 쪽면이 거울이라 운동할 때 도움을 받았다. 전직 대통령 구속 사법 절차 따르는데 언론이 하는 일 권력 감시가 목적이다. 살아있는 권력아닌 죽어있는 권력 뒷얘기 무성한 건 아니다. 이런 보도는 청와대가 자제해야 한다.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침대 사는데 카드 한도 부족했다고 한다. 이런 얘기 왜 나오는지 이해가 안된다. 박근혜 정부와 대비되는 것 보여주려고 한다"라고 꼬집었다.

박상철 경기대학교 부총장은 "우리나라는 5년 마다 정부가 바뀐다. 과거정부 때리기 불가피하다. 박근혜 정부는 오죽하면 탄핵 당했겠나? 적폐청산하는 게 정부 의무사항이다. 아직 국민들에게 분노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감정적으로 보여주면 현정부 도움 딜지 모르겠지만 감성 끝나면 도움이 안 된다. 정책적으로 잘못된 것 정확하게 지적해야한다. 가끔 가십 나오면 좋지만 현직 영부인과 전직 대통령 비교하는 게 '역시 우리 정부 괜찮다' 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 입장에서는 씁쓰랗다. 일부러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조언했다.

[뉴스인사이드 이현지 기자/사진=SBS '달콤한 원수'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