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 거침없이 달려드는 청춘 액션 비하인드 공개
2017.07.18트위터페이스북RSS
   
▲ ‘청년경찰’ 강하늘·박서준

오는 8월 9일 개봉을 앞둔 영화 ‘청년경찰’이 두 배우의 거침없는 액션에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격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청년경찰’에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지점은 바로 ‘기준’과 ‘희열’이 선보이는 액션이다. 혈기왕성한 이들의 액션은 무작정 상대방에게 덤벼드는 무모함과 젊은 패기가 돋보이는데, 이를 부각시키기 위한 몇 가지 설정이 존재한다.

‘청년경찰’을 연출한 김주환 감독은 ‘기준’과 ‘희열’이 아직 어린 대학생이기 때문에 한 번도 주먹 싸움을 해보지 않은 것으로 가정했다. 때문에 두 청년은 납치사건을 목격한 순간부터 낯선 이들에게 습격을 받았을 때 특별한 대응을 하기보다 무작정 내달리기 바쁘다. 또한 학교에서 배운 방검술 등을 활용한 액션 장면은 이들의 본능적인 움직임을 살리기 위해 정해진 합을 피하고 롱테이크 기법으로 촬영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 같은 노력이 가장 돋보이는 장면은 ‘기준’과 ‘희열’이 양꼬치 가게에서 펼치는 액션 장면. 김주환 감독이 “CCTV에 찍힌 패싸움 같은 느낌의 사실적인 액션을 보여주려 했다.”고 설명을 더한 이 장면은 무작정 싸움에 임하는 열혈 청춘들의 모습이 리얼하게 담겨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 다른 설정은 ‘기준’과 ‘희열’의 액션이 학교에서 배운 무도를 바탕으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유도를 익힌 ‘기준’은 상대방을 메치기로 넘어트리고, 검도를 배운 ‘희열’은 손에 잡히는 것을 위협적으로 휘두른다. 어딘지 서툴지만 나름의 스타일을 녹여낸 이들의 액션은 사건이 진행되면서 점차 진화하는데, 특히 클라이맥스 액션 장면에서는 테이저건, 삼단봉 등 도구까지 능숙하게 사용하며 실전에 익숙해진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액션을 통해서도 캐릭터의 변화와 성장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연출 의도를 전한 김주환 감독의 말처럼, 세심하게 신경을 기울인 ‘청년경찰’의 독보적인 액션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혈기왕성한 청년들의 흥미로운 액션 비하인드 스토리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는 영화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