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여자' 김지안, 오지은이 갖고 있는 자기 어릴적 사진 발견 "물어봐야겠다" '긴장'
2017.07.18
   
 

김지안이 오지은이 갖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발견했다.

1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김명욱 연출/문은아 극본) 58회에서 마야(김지안)가 손여리(오지은)가 갖고있는 사진을 발견했다.

이날 손여리는 구도치(박윤재)의 집에서 함께 신혼생활을 시작했고 친딸인지 꿈에도 모르는 마야와 한집 생활을 시작했다. 손여리는 마야와의 재회를 크게 기뻐했고 빨래를 하다 마야 옷을 보고 자신의 딸을 그리워하기도 했다.

가야(최현준)와 마야는 작은 할머니 방을 구경하고 싶다가 방 안에 들어가게 됐다. 손여리가 간식을 준비하러 간 사이 두 사람은 방 이곳저곳 둘러보기 시작했다.

이때 마야는 화장대 거울 앞 자신의 어릴적 사진을 발견했다. 그녀는 "내 어릴때 사진이다"라고 외쳤고 가야는 "나도 이 사진 봤어. TV에서 봤다"고 말한 뒤 황급히 자신의 입을 틀어막았다.

마야는 "작은 할머니가 왜 내 사진을 갖고 있지?"라며 사진을 떼서 손여리에게 다가갔다. 손여리는 거실에 나와서 마야를 들여다봤다. 과연 마야는 손여리가 갖고 있는 사진을 자신의 어릴적 사진인지 묻고 진실을 얻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인사이드 김혜정 기자/사진=KBS2 '이름 없는 여자'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