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국정원 '마티즈 사건' 당사자 임 모 과장 휴대전화 복원
2017.07.18
   
 

'국정원 마티즈 사건'의 당사자인 임 모 과장의 휴대전화 문자·통화 내용을 복원한 결과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달리 내부감찰 등 정황이 포착됐다.

JTBC 뉴스룸은 17일 사망한 임 모 과장이 당시 국정원 직원들과 주고받은 문자, 통화 내역 일부를 보도했다.

임 과장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의혹이 제기된 이탈리아 스마트폰 감청 프로그램을 국내로 들여온 실무자였으며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문제가 처음 드러난 2015년 7월 6일 저녁 임 과장의 통화목록에 나나테크 허손구 이사가 등장했다.

이후 임 과장은 국정원 동료 직원 이 모씨에게 "허 이사가 급하게 전화를 달라고 한다"며 "시스템을 오 해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JTBC는 “'시스템 오'는 포맷이나 덮어쓰기 등으로 추정돼 또 다른 은폐 시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이 당시 임 과장이 자의적으로 관련 내용을 삭제했다는 주장과 달리 상급자가 지시한 정황도 나왔다.

한편, 파일을 삭제한 17일 저녁 임 과장을 감사관실에서 찾는다는 문자와 함께 직원들의 전화가 이어졌다. 이는 감찰은 없었다는 기존 국정원 해명과 다른 부분이다.

해당일 오후 9시 37분에는 임 과장 직속 상관인 김 모 처장은 "조금만 더 버티면 우리가 이깁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임 과장은 다음날인 18일 새벽 1시 23분 “그리고”라는 마지막 문자 메시지를 김 처장에 보내려다 삭제한 뒤 몇 시간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현재까지 알려져 있다.

[뉴스인사이드 장수연 기자/사진='뉴스룸' 해당 보도 캡처 ]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