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갑작스런 심경고백 및 공식사과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해" [전문 포함]
2017.07.17
   
 

박유천이 오랜 침묵을 꺠고 직접 심경 고백에 나섰다.

오는 9월 결혼 할 예정으로 알려진 가수 및 연기자 박유천이 17일 오후 자신의 공식 SNS계정을 통해 심경을 밝혀 화제에 올랐다.

박유천은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다른 말 못해요"라며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고요"라며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라고 글을 통해 거듭 사과했다.

또한,  박유천은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라며 "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박유천은 "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 근데요,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라며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라고 속내를 전하며 활동 의지와 좌절감을 함께 피력했다.

더불어 박유천은 "언젠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 드릴게요"라며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한번 미안해요"라고 글을 마쳤다.

이하 박유천 심경 전문.

다른말 못해요....모든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방법...사실 자신도없었구요....정말...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정말 죄송해요...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울어도...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수있을까요..정말 죄송합니다...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죄송합니다..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했는데...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근데요...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같아요....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그또한..바로잡을수도없었어요...늘 여러분께 죄송한마음입니다...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뵙고...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결혼또한...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사과조차 못했는데...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이해부탁드릴께요...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있어요...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빌께요...저...하나 응원해주세요...다시한번 미안해요...

[뉴스인사이드 장수연 기자 / 사진 = 뉴시스]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