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호…"아이컨택 파이터" 삼시오끼 나야나~! (프로듀스 101 시즌2) [종합움짤]
2017.07.17
   
 

유선호가 뉴스인사이드(구 SSTV)와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2002년 월드컵생 유선호. 눈빛과 분위기가 벌써부터 남다릅니다. 수많은 팬들의 ‘픽’을 받은 유선호의 ‘눈부셔 shining shining’ 시간.

이날 유선호는 약속시간보다 조금 일찍 도착했는데요. 여느 아이돌 연습생 답게 폴더인사와 예의바른 인성 인사를 건넸습니다. 대기하는 순간 깨알 브이 포즈를 취하며 잠깐의 장난기로 여유를 만끽하기도 했죠. 이어진 촬영내내 유선호는 14층 높이의 빌딩 숲에서 ‘101’가지 매력을 뽐냈습니다. 유선호 표 미성년의 성숙미가 느껴졌는데요.

특히 ‘꽃다운 나이’ ‘꽃같은 청춘’의 유선호를 표현하기 위해 꽃과 함께 했습니다. 초록 체크셔츠와 연핑크 아이라인이 꽃과 색맞춤을 더해 아름다운 유선호의 매력이 배가 됐죠. 아이돌 답지 않은 유선호의 진지한 태도 및 배우포스의 '아이컨택' 눈빛이 돋보였는데요. 이에 짧은 시간 소통이 이뤄지기도.

‘프로듀스 101 시즌2’ 유선호 만남기. 선공개 2장의 '픽'을 보며 탄성을 지르던 유선호가 원하고. 수많은 독자들의 성원에 응답합니다. 오늘 짤 주인공은 나야나 유선호.
   
'너를 보던 그 순간'
   
'삐약삐약픽미~'
   
'시선 고정 너에게~ 밥미밥미밥미~'

 
   
'두끼만 더'
   
'아이컨택 하실래요?'
   
'파이팅'
   
'아..다시..'
   
'아이컨택 파이트'

 
   
'어떻게 안 섭섭해요. 쪼금쪼금 섭섭하죠'
   
'밥을 너무 안줘 조금밖에 안줘'
   
'아침점심저녁밖에 안줘가지고'
   
'(아아....)'

 
   
'병아리 영웅 : 스파이더유'
   
'체크슈트 입고 홈커밍'
   
'피터 눈커'
   
'형은 마지막으로 간 여행이 언제예요?'
   
'선호는 그저 질문하는 자일뿐'
   
'답은 그대들이 찾아라'
   
'날이 좋아서.. 모든 짤이 좋았다'
   
'아 새됐어'
   
'날자. 선호투어'

 
   
'감사해요'
   
'오끼 준다면서요?'
   
'마지막 단 한끼 나야나?'
   
'삼시에만 먹을 수 있다면'
   
'꽃과 파이팅 한다'
   
'아 아니.. 파이트..'
   
'스릉해'

 
   
'눈은 게슴츠레 뜨고'
   
'입은 살짝 벌리고'
   
'게슴살짝 나노'
   
'턱선을 매력적으로 보여주고'
   
'카메라를 삼킬듯한 표정으로다가'
   
'삼시오끼 한다'
   
'병아리는 삐약한다'

 
   
'저는 솔직히 이게 보고'
   
'나보다 예쁜건지 아닌건지'
   
'판단할 실력이 안 돼가지고'
   
'그냥 보고 우와~ 맛있다! 그랬어요'
   
'머랭'

 
   
'저 원래 진짜 오끼 먹어요'
   
'우리는 꿈을 꾸는 소년들이어가지고'
   
'나는 하루 다섯끼 먹잖아 (그러니까)'

 
   
'병아리아리뀨'
   
'새로운 취미가 생겼어요'
   
'형향 콜렉터'
   
'속눈썹 101 센터'

 
   
'형 모으고 있어요'
   
'눈맞춤 영웅 : 파이팅트리아'
   
'널 파이팅 할래'
   
'날 삐약트 해줘'
   
'삐약삐약'
   
'태권도 배운 농구부 주장'
   
'돌려차는 짤은 거들뿐'

 
   
'머글랭 타임'
   
'꽃 머글랭'
   
'머글머글'
   
'오 저 원래 잘해요'
   
'짤 38시간 할 수 있어요'
   
'아 라꽝~ 라꽝라꽝라꽝~ 라꽝린~'

 
   
'아 101 눈썹에 쥐났어'
   
'꽃값하네'
   
'눈꽃맞춤'
   
'시선 고정 너에게'
   
'아이컨택미택미택미~'
   
'인기의 주문 : 츠레레게슴아리오끼'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눈짓이 되고 싶다'
   
'파이팅 짓'
   
'오늘 밤 나의 향으로 취하면 돼'
   
'아이컨택 파이터. 나야나 유선호'

[뉴스인사이드 고대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120
전체보기
  • 선호짱짱 2017-07-20 15:41:09

    기자님 사랑합니다 최고입니다 이렇게 사진이 많은 기사는 처음봤어요 덕분에 행복했어요신고 | 삭제

    • ㅇㅇ 2017-07-20 11:24:41

      고대현 기자님, 기자님의 고퀄 짤과 애정이 담긴 코멘트을 본 저는 루브르 박물관에서 모나리자 원본을 처음 봤을 때 느꼈던 감동을 다시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는 동안 많이 버시고 행복하세요!신고 | 삭제

      • 감동 2017-07-19 00:31:22

        고대현 기자님 세상에 사진 하나하나 코멘트 하나하나 정성과 애정이 느껴지네요 감동 받고 갑니다 이렇게 열심히 일하시는 분 보니 존경스럽고 저도 열심히 살아야 겠어요 직장에서도 독자들에게도 인정받으실 겁니다 힘내시고 좋은 일 가득하세요 ^^신고 | 삭제

        • 댓글안달고갈수가없다 2017-07-18 12:33:19

          안녕하세요 고대현기자님 저 세상살며 이렇게 행복한 스크롤압박은 처음입니다. 움짤에 부분컷에 정말 너무 정성들인 사진들이라 보는 제가 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기자님 사는동안 많이 버시고 행복하세요....신고 | 삭제

          • ㅇㅇ 2017-07-18 12:10:38

            고대현 기자님 초면에 사랑합니다.. 어떻게 이렇게 사진을 잘 찍으시는지 진짜 저 스크롤 내리면서 흘린 눈물만 1톤 트럭으로 오조억개 정도 되는 것 같아요...ㅠㅠㅠㅠㅠㅠ 멘트 하나하나 다 너무 재미있어서 줄어드는 스크롤이 아까울 정도였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진짜로 예쁜 사진 좋은 기사 너무 감사하고 사는동안 부디 건강하시고 아프시지 마시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제가 매일 밤낮으로 기도하겠습니다. 고기자님 제발 복받으세요.. ㅅ다시한번 선호 애정으로 예쁘게 담아주셔서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ㅇㅇ 2017-07-18 12:04:38

              진짜 기자님!! 고대현 기자님!!!! 이제 작가님이라고 불러야할까봐요 왜 이렇게 잘 찍으시나요ㅠㅠㅠㅠ 어느 화보 사진작가보다 훨씬 좋아요ㅠㅠㅠ!! 선호 애정을 가지고 찍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댓글을 안쓸수가없다 2017-07-18 11:52:20

                기자님 진짜 너무 감사합니다 스크롤 한칸씩 내리면서 한번씩 절해야겠네요 와 정말 어떻게 이럴수가있나요 진짜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서노서노 2017-07-18 11:11:18

                  사진이 다 예뻐요 사는동안 많이 버시고 예쁜 사진 찍어주셔서 많이 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로동꾼 2017-07-18 09:38:47

                    고대현 기자님 우리 선호 예쁘게 남겨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사는동안 많이버시고 빌딩부자되세요!신고 | 삭제

                    • 기자님대박나세요 2017-07-18 09:33:43

                      갓고대현기자님 어느 방향에 계신가요..? 절 한 번 올리려고 합니다.. 이건 화보집이네요..
                      이런 투철한 기자정신 존경합니다 정말 진심으로.. 1일 10클릭 아니 100클릭 약속 드립니다 충성충성^^7신고 | 삭제

                      12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