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구재식 나야나" 자전응답 팬사인회 (택시운전사) [종합움짤]
2017.07.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류준열이 ‘자전운전사(?)’로 팬들에게 응답했습니다.

류준열은 ‘택시운전사’ 시사회 다음날 팬들과 함께하는 소소하지만 알찬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시사회때 긴장된 모습은 온데간데 없는 ‘딩류’ 류준열의 모습을 되찾았는데요.

이날 류준열은 하얀색 루즈 티에 검정 슬렉스와 캐주얼 슈즈로 편안한 남친룩을 완성했습니다. 폴더인사로 인사하며 등장. 특유의 너스레와 보거스 입꼬리. 미니하트와 ‘나야나’ 포즈까지. 사진찍는게 어색하다며 할건 다 했습니다. 또 류준열은 “어제 시사회때 뵙던 분들을 다시 보네요”라며 취재진을 맞이 하기도.

류준열은 간단한 토크와 함께 팬들에게 사인을 하며 행사를 마무리 했는데요. ‘택시운전사’ 구재식의 고탄력 ‘자전기사’ 팬사인회 현장. 움짤과 함께.

0. 택시운전사 시사회
   
'대기타는 올포류 및 갤러'
   
오늘 '택시운전사'로 표류한다
   
'이게 누구여'
   
'딩류 아녀?'
   
'구재식 임마. 정 아니면 배신! 배반형!'
   
'지는 분수대로 살고 싶은디요'
   
'준열이 넘버3야. 태태태택시 안타면 배씬이야 배씬'
   
'눈물이 앞을 가릴 타이밍을 놓친류'

1. 자전기사
   
'금수강산시절부터 응답하셨습니까?'
   
'운빨없이 로맨스가 펼쳐지십니까?'
   
그렇다면. '산신령' 소환 하세요
   
'딩류우우우우~의 기운을 모아드립니다'

 
   
'예? 마이크요?'
   
'(대학가요제 나갈껀디.. 못줘)'
   
'알 유 아.. 리포터?'
   
제가 '꽃중의 꽃'이란 노래를 부를껀디요
   
'삼천리~ 강산에~ 우리나라 꽃~'
   
'푸흐흡.. 짜킹이 갑자기 먹고 싶어서'
   
'후루룹짭짭 후루룹짭짭'
   
'짜킹 말던 손가락'

 
   
'프리티킥 찰때 가장 중요한 포즈는 뭘까요?'
   
'(언제까지 어깨춤을 추게 할꼬야)'
   
'아~ 양게양게? 땡'
   
'허벅지가 엔진'
   
'팔뚝의 업그레이드로 양게의 레벨을 높이다'

 
   
'어제 뵙던 분들이 여기..'
   
'(어제밤 봤던 사람 나야나~ 나야나~!)'

 
   
'거울보고 따라해본 사람?'
   
'아침에 일어나서 따라하는것이 중요합니다'
   
'히히히히류'
   
'짜킹딩류소스 흘리는 중'

 
   
'이거타고 면빨로맨스 뽑을수도 없고'
   
'(정봉이형 타게?) 꿈틀 보거스 입꼬리'
   
'어류우우킥! 타지마 돌려 차뿐다'
   
'이거 짜장거 아니예요?'

 
   
'밥은 먹고 다니니?'
   
'내 안에 면있다'
   
'수호 본명 준면이더라'
   
'아아~ 제수호->글로리데이 수호->준면'

 
   
'딩류가 호나우두 만났을때 표정이랄까'
   
'호나우딩류'
   
'바퀴도 차고 싶은 축덕인걸 어찌하리오'

 
   
'골 넣었을때 세레머니 준비됐다'
   
'노룩패스? 댓츠노노'
   
'예스룩하트? 댓츠오케'
   
'전후반연장까지 몇번 하트할지 정해둬'

 
   
'맹구 아세요?'
   
'배배배배트맨'
   
'우리는 AL(알)고 있다'
   
'그가 허벅히어로 인것을'

 
   
'퇴근들 안하세요?'
   
'왕입니다요'
   
'더 킹'
   
'누르면 류 SHOW 한다?'
   
'누르지마 헙헙!'
   
'아 딩류땡겨'

 
   
'예?? 뭐라고요??'
   
'하쿠나! 마타타! 하쿠나! 마타타!'
   
'나야나 쏴아~ 이거 맞음?'
   
'주인공이 나긴한데'
   
'(앞으로 포토타임때 써먹어야지)'

 
   
'픽미픽미픽미~'
   
'너만을 기다려온 나야나~ 나야나~'
   
'네 맘을 훔칠 사람 나야나~ 나야나~'
   
'짜킹은 LH(농힘)'
   
'미쳤어 내게 빠졌어'
   
'마지막 단 한사람 나야나 나야나~'
   
'가르마에 숨자'
   
'깨어나세요. 자전기사여'
   
'분수대로 살자'

[스타서울TV 고대현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