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박 "개런티가 담배였다…운동을 개처럼 시켰다" 충격 고백보니?
2017.07.13
   
▲ 유진박/사진=해당 방송 캡처

유진박이 에세이 출판 소식을 전한 가운데 유진박이 겪었던 감금, 폭행 사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유진박은 자신의 삶과 음악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드라마틱 펑크'를 펴냈다.

수년간 전 소속사 대표로부터 감금, 폭행을 당하고 출연료 횡령 당하는 일을 겪었던 유진박.

지난 2009년 유진박은 한 인터뷰에서 "모텔에서 사는 거 생각하면 좀 이상했어요. 왜냐하면 좀 살기 힘들었어요. 근데 어쩔 수 없었어. 이 남자는 나 때릴 거야. 그 사람들 때리는 거 왜 때리는지, 그거 때문에 무서웠어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운동을 너무 개처럼 시켰어. 막 운동해! 뛰어! 한번만 더! 한번만 더! 여기 담배 있다. 이런 이상한 거 심하게 시켰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한 방송에서 유진박은 "나 개런티가 담배였어요. 터무니없는 대우. 담배 하나가 돈이었어요"라며 "나 솔직히 안 유명하지만 나와 아줌마들을 위해서 열심히 공연했는데"라고 말했다.

특히 유진박은 "유진박을 죽을 수 있게 만든 거, 진짜 나쁜 짓입니다"라며 격앙된 어조로 말했다.

한편, 유진박은 1975년 생으로 한국계 미국인 바이올리니스트로 미국 뉴욕 주에서 태어나, 1996년 줄리아드 음악 대학교를 졸업했다.

대한민국내에서의 활발한 연주 활동을 했으며 당시 대한민국 최초로 '일렉트릭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였다.

그러나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유진 박의 대중을 중심으로 한 인기는 잦아들었고 2009년 7월 말 네티즌들은 유진 박이 지방의 소규모 행사, 유흥업소 공연, 무료 행사장을 전전하면서 소속사에서 나쁘게 대우받았고 그로 말미암아 정신적으로 큰 고통을 겪는다는 소식을 전해 큰 충격을 줬다


[스타서울TV 임진희 기자/사진=해당 방송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