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영화] ‘군함도’ 시공만 6개월, 실제 군함도의 2/3 재현한 초대형 세트 공개
2017.06.20
   
 

‘베테랑’, ‘베를린’ 류승완 감독 작품으로 뜨거운 기대를 모으는 영화 ‘군함도’가 1945년의 군함도를 고스란히 재현한 압도적인 스케일의 초대형 세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베테랑’으로 1,341만 명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의 만남이 더해져 2017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군함도’가 1945년 실제 군함도의 2/3를 재현한 최대 규모의 초대형 세트를 제작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군함도’의 초대형 세트는 외형부터 내부까지 실제 군함도를 재현한 리얼함으로 마치 군함도에 와 있는 듯한 현장감을 전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촬영에 앞서 직접 군함도를 다녀온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가 주는 압도적인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실제를 방불케 하는 세트를 제작하기로 결정하였다. 세트는 3개월 간의 디자인 작업 기간과 약 6개월 간의 시공을 거쳐 강원도 춘천 부지 내 6만 6천 제곱미터 규모로 제작되었다. 군함도 답사와 철저한 자료 조사를 통해 실제 군함도의 2/3를 제작하였고, 자료로 남아있지 않은 세부적인 공간은 영화적 설정과 콘셉트를 더해 완성되었다. 군함도의 상징이 된 지옥계단을 비롯해 일본인과 조선인의 주거 지역, 선착장과 학교 운동장, 유곽과 탄광 내외부 등 군함도의 공간 하나하나를 섬세하게 구현했다.

군함도 세트는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인공적인 섬의 느낌을 살리면서 수직적 형태로 건축물을 겹겹이 쌓아 올렸던 실제 군함도의 과밀한 구조를 재현했다. 군함도의 대표적인 공간인 지옥계단을 중심으로 한 근대식 아파트의 경우 상층부는 일본인의 주거지, 지하층은 조선인의 주거지로 공간만으로도 계층의 극명한 차이를 표현해냈다.

군함도 거주지역의 입구에 위치한 이곳은 일본인들만이 향유할 수 있었던 여가시설을 비롯해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이 완비되어 있는 공간으로 실제 일본의 거리를 방불케 할 정도로 소품 하나하나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또한 조선의 여인과 소녀들이 영문도 모른 채 향하게 되는 유곽은 화려한 외형에 비해 낙후되고 비좁은 공간으로 그려진다.

뿐만 아니라 ‘군함도’에서 가장 주요한 공간인 탄광은 외부와 내부의 세트를 나누어 제작, 현재 형태가 남아 있지 않아 최대한 많은 자료를 바탕으로 영화적 설정을 더해 완성된 공간이다. 극 후반 탈출 무대가 되는 주요한 공간이었기에 사전 제작부터 많은 노력을 기울인 탄광 외부의 고층 컨베이어 벨트는 50-60여 명의 인원과 중장비가 투입되어 철제 구조물을 세우는 작업에 매달린 끝에 완성될 수 있었으며, 조선인이 12시간 이상 강제 징용되었던 탄광의 내부는 별도의 실내 세트에 만들어졌다. 특히 좁은 통로를 통해 기어들어가야만 석탄을 채취할 수 있는 개미굴은 군함도의 비극적인 역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으로 배우들 역시 직접 들어가 석탄 채굴 작업의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해저 1,000미터 깊이에 위치한 갱도의 끝 막장은 12미터의 깊은 수직 구조로 제작되었다.

이렇듯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놀라운 규모와 높은 완성도의 군함도 세트로 관객들을 압도할 ‘군함도’는 조선인의 삶을 리얼하게 그려내 가슴 뜨거운 감동과 여운을 남길 것이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이며, 파워풀한 캐스팅이 더해진 2017년 최고 기대작으로 올 7월 개봉 예정이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