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결혼 약속한 남자가 딴 여자와 약혼” 최성재에 과거 고백…반효정, 오승아 뒷조사 지시
2017.06.20
   
▲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가 최성재에게 과거를 털어놨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아침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연출 한철경 l 극본 김미정, 이정대) 82회에서 최정욱(김주영 분)은 정재만(김승욱 분)의 선거 자금 확보를 위해 재단 기금을 이용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이어 최정욱은 남사장(김경응 분)에게 천길제단이 후원하는 보육원의 명단을 넘겼다. 최정욱은 “여기 보육원 원장 중 협조할 사람이 있는지 알아보세요”라며 재단 후원금을 빼돌릴 계획을 세웠다.

윤동철(이대연 분)은 이영선(이현경 분)에게 “당신 오늘 어디 다녀온 거야. 설마 당신 전에 만난 장집사 다시 만나는 거야? 아니면 예전 가족들 살아 있는 거 아니야?”라며 추궁했다. 이영선은 “아니에요. 가족들이 살아있으면 당신에게 죽었다고 거짓말 하겠어요. 정인이 만났어요. 늦게 도착해서 그런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에 윤동철은 “그래 내가 세상천지 당신을 믿지 않으면 누굴 믿겠어”라며 사과했다.

김선우(최성재 분)은 윤수인(오승아 분)의 집을 찾아와 “내가 지훈이 아빠가 된 다는 게 기쁘고 행복할수록 죽은 지훈이 아빠에게 미안함이 커지는 것 같아요”라며 지훈을 바라봤다.

다음날 윤수인은 김선우를 만나 “저 결혼한 적 없어요. 결혼을 약속했던 남자가 있었어요. 지훈이를 가졌다는 걸 알았을 때 그 남자가 다른 여자와 약혼을 했어요. 그 사람에게 지훈이 이야기는 꺼내지도 못하고 고향 떠났어요. 경희 덕분에 공장에서 일하고 사장님을 만나고 지금까지 오게 된 거예요”라고 모든 걸 털어놨다.

이어 윤수인은 “처음에는 말하지 않으려고 했어요. 사장님께 큰 상처가 될까봐. 그런데 다른 사람은 몰라도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떤 비밀이나 거짓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선우는 “죄송할 거 없어요. 그 남자 빨리 잊어요. 지금 수인씨를 사랑하는 사람은 나니까 상관없어요. 이제부터 힘들어 하지 말아요”라며 그녀를 다독였다.

조금례(반효정 분)는 장기영(조병기 분)을 불러 “수인이 가족에 대해서 알아봐주게. 이제 곧 한 식구가 될 수도 있는데 수인이 집에 대해 아는 게 없네. 그러니 자네가 좀 알아봐주게. 집에 문제가 있으면 뭘 도울 수 있을지도 생각해봐야 하고”라고 일렀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사진=KBS 2TV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