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꿈의 200점' 돌파, 세계 여자 피겨 역사 다시 쓴다
김연아 '꿈의 200점' 돌파, 세계 여자 피겨 역사 다시 쓴다
  • 승인 2009.03.2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아 선수 ⓒ 김연아 공식 홈페이지

[SSTV|박정민 기자] 김연아가 해냈다. 김연아는 29일 오전 11시30분경 미국 LA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2009 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에서 완벽한 연기로 131.59점을 획득, 쇼트 프로그램 합계 총점 207.71점을 기록하며 '꿈의 200점'의 시대를 활짝 열어 제꼈다.

김연아의 라이벌인 아사다마오는 점프 동작의 실수로 같은 나라의 안도미키에게도 밀리며 4위에 랭크됐다.

김연아는 이날도 점프부문에서 심판진으로부터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관중 모두가 기립하는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며 '꿈의 200점' 이라는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기존의 세계신기록은 아사다마오가 지난 2006년 12월 그랑프리 6차 대회 NHK트로피에서 쇼트프로그램 69.50점과 프리스케이팅 130.32점을 합쳐 얻은 합계 199.52점이었다.

김연아는 2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센터에서 열린 2009 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는 아사다 마오와 약 10점 이상의 점수 차를 벌리며 세계 신기록을 경신, 여자 쇼트 프로그램 1위로 우뚝 서며 '꿈의 200점' 달성에 대한 기대를 한껏 부풀렸었다.

김연아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록한 점수 76.12(기술요소 43.40, 구성요소 32.72)점은 자신의 세계신기록을 뛰어넘은 점수. 이 경기에서 라이벌 아사다 마오는 66.09점에 그쳤다.

김연아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록한 점수는 고난이도가 주를 이루는 남자 피겨 부문 랭킹에 올려도 8위권에 기록되는 놀라운 점수다.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29일 오전 10시 30분(한국시간)부터 지상파 SBS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한편, 김연아와 함께 출전한 김나영(19)은 2조 첫 번째 연기자로 나서 80.00점을 기록해 전날 쇼트프로그램(51.50점)을 합쳐 총점 131.50점을 얻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 강지환 "첫 스캔들 축하해주세요"]

[SS포토 - 김범 "제가 사인해드릴게요!"]
[SS포토 - 원더걸스의 선미 '귀엽고 깜찍하게']
[원더걸스, 첫 단독 공연…개인기로 각자 매력 발산]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