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대일특사 “위한부 합의로 한일 관계 무너지는 일 없을 것” 긍정 전망
2017.05.20트위터페이스북RSS
   
▲ 문희상 대일특사 “위한부 합의로 한일 관계 무너지는 일 없을 것” / 사진=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특사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한일 위안부 합의 논란을 언급했다.

문희상 의원은 3박4일의 일본 방문을 마치고 이날 오후 김포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내가 볼 때는 그 문제가 앞으로 쟁점이 돼서 한일 관계의 틀이 무너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재협상이라기보다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데 의견 합의를 봤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안부 합의 논란을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한일이 의견을 같이 한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대일특사 문희상 의원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이슈가)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우리도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자'는 이런 말은 안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지금 현재 대부분의 대한민국 국민의 심경이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걸 분명히 전달했다"며 "(일본 측이) 그 취지에 특별한 이해를 한다는 뜻으로 해석하는 말을 들었다"고 전향적인 전망을 했다.

대일특사 문희상 의원은 일본 방문의 전반적인 평으로 "한일 관계가 그동안 경색된 상태였는데 새로운 관계로 출범하는 모멘텀, 전기가 마련됐다는 것이 성과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적극적으로 한일 정상 간에 자주 만나고 빨리 만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제안을 했고, 총리 이하 만나는 분마다 환영과 지지의 뜻을 표시했다"고 평가했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