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히든카드 한도 502만원, 알고 보니 그동안 모은 지각비
2017.05.20트위터페이스북RSS
   
▲ ‘무한도전’ 미래 예능 연구소, 배정남·위너 김진우·문세윤·유병재·크러쉬·딘딘 등장

‘무한도전’ 히든카드의 한도액이 그동안 모은 지각비로 밝혀졌다.

20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530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양세형은 후배들의 옷값으로 30만 5천200원을 계산해 499만9990원을 만들었다. 곧이어 유재석은 카페에서 커피를 계산하려 했지만 잔액부족이 떴다. 히든카드의 카드잔액한도는 502만원이었다.

최종적으로 박명수는 259만 2000원, 양세형은 92만 2000원, 하하는 70만 1170원, 유재석은 58만 2120원, 20만 4700원을 사용했다.

그날 저녁 ‘무한도전’ 멤버들은 스튜디오에 모였고 유재석은 “여러분은 YOLO고 나는 골로였다”라고 말하며 불평을 토로했다. 유재석은 “자몽주스 세잔을 시켜서 망했다. 한잔씩 더시켜서 망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한도가 502만원인 건 여러분이 모은 돈이다. 무한도전을 시작한 이후 모은 지각비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그러면 명수형이 이렇게 많이 가져간 게 맞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내 돈 내가 썼네. 남의 돈인줄 알고 무지하게 썼는데”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미 모은 돈이라 유재석 씨가 따로 낼 필요 없다. 우리가 산 물건은 연휴에 쉬지 못한 사람들에게 선물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무한도전’은 미래 예능 연구소 특집을 시작했다. 무한도전 세트장에는 배정남, 위너 김진우, 문세윤, 크러쉬, 유병재, 딘딘 등이 등장했다.

[스타서울TV 기자/사진=MBC ‘무한도전’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