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여자 20회] 오지은, 한갑수 사망 당시 배종옥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 “대체 무슨 짓 한거야”
2017.05.20트위터페이스북RSS
   
 

‘이름없는 여자’ 오지은이 오열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이름 없는 여자’ 20회에서는 손여리(오지은 분)이 죽은 봄이를 그리워하며 오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손여리는 구도치(박윤재 분)과 함께 있던 중 한 아이의 엄마가 딸을 향해 달려가며 “봄아 빨리 와”라는 소리를 듣고 “봄이, 우리 봄이”라며 소리가 나는 곳으로 뛰어갔다.

이에 손여리는 미친 듯이 뛰어나갔고, 봄이라는 아이를 태운 차를 온몸으로 막아섰고, 차 문을 열고 안에 타고 있던 아이의 몸을 뒤지며 몸 속에 있던 4개의 점을 확인했다.

하지만 아이의 허리에는 해당 점이 없었고, 분노한 아이의 엄마는 “뭐 이런 미친 여자가 다 있어? 저리 꺼져. 경찰에 신고해버리기 전에”라고 뺨을 때렸다.

손여리는 아이의 엄마에게 맞고 바닥에 쓰러져 오열했고, 이 모습을 목격한 구도치는 ‘아파요. 마음이. 그 사람 때문에. 대체 그 사람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걸까요. 무엇이 그 사람을 그렇게 아프게 했을까요’라고 생각했다.

이어 정신을 차린 손여리는 ‘윤설. 긴장 놓치지 마. 우리 봄이 저것 때문에 죽었고, 저것들 때문에 죽어라 탈옥한거야. 복수가 끝날 때 까지 나도 니들도 행복할 자격 아무도 없어’라고 생각했다.
   
 

이날 홍지원은 딸 구해주(최윤소 분)과 함께 가구 매장을 찾았다. 그 곳에서 한 남성은 홍지원을 목격했고, 곧이어 홍지원에게 전화를 걸어 “어이고, 오랜만입니다 홍지원 사모님. 그동안 만사 형통 되셨습니까? 재벌 회사 사모님이 되셨다니 미처 몰랐네요. 축하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지원은 “누구야 너?”라고 물었고, 남성은 “나? 13년 전 평택 다리 위를 지나가던 행인이라면 설명 되나?”라고 답했다.

남성의 말에 홍지원은 “평택다리?”라고 말한 뒤 13년 전 사고가 있었던 다리 위를 기억해내곤 당황해 전화를 끊어버렸다.

이어 홍지원은 “그 때 지나가는 사람 없었는데? 지나가는거라곤”이라고 말했고, 그 때 ‘내가 궁금하면 지금 하늘공원으로 와 안그러면 오개한 위드그룹 홍지원 사모님이 그날 밤 무슨 짓을 했는지 세상에 떠들어버릴테니까’라는 협박 문자가 도착했다.

홍지원은 “신경쓸 거 없어. 그건 사고였어. 내 잘못이 아니었다고”라고 말했지만 불안한 마음에 장소로 향했고, ‘거짓 협박 전화가 한둘이었어? 무작정 떠보는 거야. 무시하고 그냥 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 순간 남성은 홍지원의 뒤로 다가와 “반갑다? 홍지원. 이야 날 바로 알아보네. 나도 그 때 단숨에 알아봤는데. 우리 사랑보육원에서 함께 살았잖아. 손주호랑 함께. 주호는 아마 13년 전에 죽었지? 그 때 너랑 같이 있었잖아. 위드그룹 홍지원 사모님께서 교통사고 사망 현장에 있었다. 우연히 그럴수도 있지. 그런데 그 사망 사고 피해자가 홍지원 사모님이랑 같은 보육원 동기라면? 뭔가 꾸릿한 악취가 풍기지 않아? 내가 이 떡밥을 조금만 뿌리면 언론에서 신나게 떠들어댈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홍지원은 “긴말 필요 없고 원하는 걸 말해”라고 말했고, 남성은 “한 장. 한장이면 충분해. 그럼 넌 자유야, 홍지원”이라고 협박했다.

협박을 받고 집에 돌아온 홍지원은 절대 돈을 줄 수 없다고 다짐하며 과거 구도치(박윤재 분)과 자신을 도와줬던 윤설(오지은 분)을 떠올렸다. 홍지원은 “윤설. 일도 깨끗하고. 이번 일만 잘 맡겨서 내 밑에 두면 내 손발이 될 수도 있고”라고 말한 뒤 윤설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처한 상황을 말했고, 이를 이상하게 생각한 윤설은 해당 남성을 직접 찾아 만났다.

남성은 결국 윤설에게 손주호가 사고 당시 홍지원과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고, 충격에 빠진 손여리는 “다시 말씀해 보세요. 그 사고 현장에 누가 있었다고요?”라고 되물었다. 남성은 “그러니까 그게. 홍지원이요. 마누라랑 가다가 사고 현장을 목격했죠. 거기가 사고 현장 근처였거든요”라고 말했고,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손여리는 밖으로 나와 “홍지원 대체 우리 아버지께 무슨 짓을 한거야. 무슨 짓을 한거냐고 홍지원”이라고 소리쳤다.

[스타서울TV 홍혜민 기자/사진=KBS 2TV ‘이름 없는 여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