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개봉 전 복습하는 시리즈 연대기 공개
2017.05.19트위터페이스북RSS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5월 24일 개봉을 앞두고 전 세계를 해적의 삶으로 이끌었던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 전설의 시작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 펄의 저주’(2003)

아름다운 카리브 해에서 낭만을 즐기는 해적 잭 스패로우(조니 뎁)는 함께 약탈한 보물을 독차지하려는 헥터 바르보사(제프리 러쉬)의 배신으로 홀로 외딴섬에 갇히게 된다. ‘블랙 펄’ 호를 몰고 총독의 딸 엘리자베스 스완(키이라 나이틀리)을 납치한 헥터 바르보사는 밤이 되면 해골로 변해버리는 저주를 깰 방법을 찾고 있다. 엘리자베스의 약혼자인 제임스 노링턴 준장(잭 데이븐포트)과 엘리자베스의 오랜 친구 윌 터너(올랜도 블룸)는 그녀를 되찾기 위해 잭 스패로우의 도움을 얻기로 한다.

캐리비안의 전설의 시작을 알린 작품이자, 배우 조니 뎁의 인생 캐릭터 ‘잭 스패로우’의 탄생을 선포한 작품인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 펄의 저주’는 디즈니랜드의 인기 어트랙션인 ‘캐리비안의 해적’을 모티브로 제작되었다. 단숨에 ‘해적’을 가장 트렌디한 문화 코드로 정착시킨 ‘캐리비안의 해적: 블랙 펄의 저주’에서 잭 스패로우가 선택한 첫 번째 선원 코튼(데이빗 발리에)의 어깨에 앉은 앵무새가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역사적인 대사를 읊었다.

# 해적의 시대를 선포하다 ‘캐리비안의 해적: 망자의 함’(2006)

되찾은 ‘블랙 펄’ 호를 타고 항해를 지속하던 잭 스패로우는 과거 데비 존스(빌 나이)에게 진 빚을 갚지 않으면 100년간 그의 노예로 복역해야 하는 끔찍한 운명의 부름을 받는다. 데비 존스는 죽은 영혼들을 인도하는 유령선 ‘플라잉 더치맨’ 호의 선장으로, 바다의 지배자로 불리는 악랄한 존재. 한편 동인도회사의 커틀러 베켓 경(톰 홀랜더)은 결혼을 앞둔 윌 터너와 엘리자베스를 훼방하며 잭 스패로우의 나침반을 가져오라고 명령하고, 잭 스패로우의 나침반과 데비 존스의 심장이 들어 있는 망자의 함을 얻고자, 엘리자베스는 데비 존스가 부리는 바다 괴물 크라켄에게 잭 스패로우를 미끼로 던진다.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중 전세계 수익이 가장 높은 ‘캐리비안의 해적: 망자의 함’은 개봉한 2006년 북미와 월드와이드 박스오피스 전체 1위를 차지, 국내에서도 46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바야흐로 해적의 시대를 선포했다. 충격적인 상상력으로 탄생시킨 데비 존스와 크라켄의 역사적인 등장이 이루어진 작품이다.

# 세계로 뻗어나가는 해적들 ‘캐리비안의 해적: 세상의 끝에서’(2007)

망자의 함을 손에 넣은 커틀러 베켓은 데비 존스의 힘을 이용해 해적들을 소탕하고 다닌다. 베켓을 막기 위해 엘리자베스와 바르보사, 윌 터너는 싱가포르의 해적 선장 샤오 펭(주윤발)을 찾아가 도움을 청하고, 데비 존스의 저주로 무풍지대에 갇힌 잭 스패로우를 구해낸다. 그러나 해적 연맹은 수많은 적들의 거센 추격을 받는다. 우여곡절 끝에 죽을 위기에 처한 윌 터너를 구하기 위해 잭 스패로우는 윌 터너의 손으로 데비 존스의 심장을 찌르고, 윌은 ‘플라잉 더치맨’ 호의 선장이 되어, 엘리자베스에게 10년 후 찾아올 것을 약속한다.

관객수 약 500만을 동원하며 시리즈 중 국내에서 가장 흥행한 ‘캐리비안의 해적: 세상의 끝에서’는 2007년 전세계 박스오피스 역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2년 연속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에 해적의 이름을 올렸다. 전세계의 해적들이 모인다는 설정 하에 훨씬 더 장대한 스케일과, 주윤발의 전격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 실화와 상상의 만남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2011)

잭 스패로우의 옛 연인 안젤리카(페넬로페 크루즈)의 아버지인 검은 수염(이안 맥쉐인)은 ‘다리가 하나인 자에 의해 죽을 것’이라는 예언에서 벗어나기 위해 잭 스패로우를 끌어들여 젊음의 샘으로 향한다. 검은 수염에게 한쪽 다리를 잃은 복수를 하고자 헥터 바르보사도 젊음의 샘으로 향한다. 잭 스패로우는 ‘블랙 펄’이 유리병 안에 갇혀 검은 수염의 장식품이 되었음을 알게 되고, 고생 끝에 해적들은 젊음의 샘에서 사투를 벌인다. 바르보사는 검은 수염을 죽인 후 ‘앤 여왕의 복수’ 호의 선장이 되어 떠나고, 잭 스패로우는 안젤리카와 헤어진 후 선원 조샤미 깁스(케빈 맥널리)와 함께 ‘블랙 펄’을 유리병에서 꺼낼 방법을 찾아간다.

국내에서 개봉 4일 째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초고속 흥행에 성공한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는 스페인의 존재 이유로 불리는 배우 페넬로페 크루즈의 합류와, 실재했던 전설의 해적 검은 수염과 매혹적인 인어의 등장으로 큰 화제를 불렀다.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에서 검은 수염에 의해 유리병 안에 갇힌 해적선 ‘블랙 펄’을 어떻게 꺼낼 것인지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한편 새로운 전설을 써내려 갈 새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이러한 전설적인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역사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캐리비안 시리즈 독파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해적들과 죽음마저 집어삼킨 최강 악당들의 대결을 그린 액션 어드벤처. 공개된 영상에는 시리즈의 시초가 된 LA 디즈니랜드의 ‘캐리비안의 해적’ 어트랙션 개장 장면부터, 각 영화의 대표 장면들과 배우들의 모습까지 집약되어 있다. 특히 최근 상하이에서 개최된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월드 프리미어에서 경호원이 만류해야 할 만큼 필사적으로 팬들에게 사인을 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된 배우 조니 뎁부터, 올랜도 블룸과 키이라 나이틀리 등 시리즈의 상징과 같은 배우들의 과거 레드카펫과 팬미팅 장면이 담겨 있어 향수를 자극한다. 또한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로 시리즈에 승선한, 아카데미와 칸영화제 트로피를 모두 거머쥔 명배우 하비에르 바르뎀의 “완전히 색다른, 다른 차원의 캐릭터가 등장한다.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력한 캐릭터가 될 것”이라는 자신감 표출까지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고조한다.

전대미문의 액션 어드벤처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로 5월 24일부터 또 한 번 관객들을 해적의 삶으로 이끌 예정이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