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TWICE)…"찌릿찌릿 Signal을 보내~" (시그널 컴백) 쇼케이스 [종합움짤]
2017.05.16
   
 

트와이스(TWICE)가 ‘시그널(SIGNAL)’로 컴백했습니다.

트와이스(TWICE)의 본격 ‘스쿨룩’ 패션. 트와이스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는 남다른 ‘러블리 하트’ 포인트 안무와 더불어 귀엽고 섹시한 ‘시그널 SIGNAL’ 무대를 펼쳤는데요.

JYP 표 특유의 ‘시그널 SIGNAL’ 곡으로 마치 외계인과 교우하는 듯한 무대를 펼치며 트와이스(TWICE)만의 독보적 분위기가 연출 됐습니다.

이날 트와이스(TWICE)는 각 멤버별 붉은 라벨이 포인트로 들어간 다크네이비 자켓과 상의. 하얀색 와이셔츠와 스커트로 믹스매치. 캐주얼한 슈즈로 ‘교복룩’을 뽐내며 귀여운 ‘트둥이’의 매력을 마음껏 과시해 눈길을 사로 잡기도.

트와이스(TWICE)는 타이틀 ‘시그널 SIGNAL’ 무대 후, 다양한 포즈와 하트로 각 멤버간의 매력을 어필했습니다. 특히 미나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듯 사나가 옆에서 손을 꼭 잡은 모습이 포착 되기도 했습니다.

트와이스(TWICE)의 본격 ‘시그널 SIGNAL’ 무대. 움짤과 함께.
1. '시그널 signal'
   
'사인을 보내 시그널을 보내~'
   
'후방주의'
   
'sign을 보내~'
   
다현 'Signal 너무해~'
   
'시그널 너무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모'
   
정연 '시그널을 보내~'
   
'사인을 보내~'
   
'I MUST LET YOU KNOW~'
   
'눈빛을 보내~ 눈치를 주네~'
   
'답답해서 미치겠다차~♪'
   
'힘내서 sign을 보내~'
   
'사인을 보내~'

 
   
'정말 왜그런지 모르겠다~'
   
'미나미나미~'
   
'딱 한번 러브~'
   
'하나도 안통해~ ♪ 눈빛교환'

 
   
'또 내맘을 몰라~?'
   
'언제까지 이렇게~ 둔하게~♪'
   
'모? 모??'
   
'내가 원하는건 그게 아닌데~♪'

 
   
'언제부턴가~'
   
'좋아~'
   
'지효아~'
   
'언제부턴가~ 난 네가 좋아~♪'

 
   
'찌릿찌릿~'
   
'날 친구로만 대할래?'
   
'베레찌릿~ 베레찌릿~'
   
'시그널 보내~'
   
'사나처럼 보내보내~'
   
'I must let you know~'

 
   
'찌릿찌릿'
   
'쯔위찌릿'

 
   
 
   
'널 보며~'
   
'웃으면~'
   
'알아채야지~'
   
'널보며 웃는데~'

 
   
'냐하~!'
   
'계속 네 곁에~'
   
'미나'
   
'왜 이렇게 내 맘을 몰라~'

 
   
'시그널 원해~'
   
'찌릿 찌릿!'
   
'찌릿해~'
   
'왜 반응이 없니~!'

 
   
'난 너를 원해!'
   
'찌리리리리'
   
'찌리릿!'
   
'가와이잖아~!'
   
'판타스틱'

 
   
'뚜루룹 뚭뚜~'
   
'찌릿 찌릿'
   
'뚜비뚜비룹~'
   
'찌릿 찌릿'
   
'찌릿 찌릿!'
   
'sign을 보내~ signal을 보내~'


0. 트와이스

 
   
'signal 무대가 끝나고'
   
'찬란한 미모 뽐내는 모모'
   
'signal 포인트요?'
   
'모 이렇게~'
   
'내 마음 모모'

 
   
'채영 다현 나연'
   
'부끄럽지만~'
   
'샤샤샤~'
   
'트둥이 완전체'

 
   
'인형 쯔위'
   
'분위기 미나'
   
'오늘 컨디션 안좋은가~?'
   
'괜찮아 토닥토닥~'

 
   
'웃어보는 사나'
   
'여긴어디. 난 누구'
   
'두부다현'
   
'점점 예뻐지는 정연'
   
'지효 모모'
   
'쯔위'
   
'머리에 핀 꼽았어요~'
   
'완성형 미모'

[스타서울TV 고대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