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23회] 윤균상 “임금에게서 백성 훔쳐옵시다” 진정한 역사 홍길동 (풀버전)
2017.04.18트위터페이스북RSS
   
 

■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23회 줄거리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연출 김진만, 진창규 l 극본 황진영) 23회에서 홍길동(윤균상 분)은 연산군(김지석 분)의 본성을 알고 복수를 다짐했다. 연산군은 여악의 아이를 매장시키는 등 날이 갈수록 폭정이 심해졌다.

이후 연산군은 탈옥한 홍길동을 산 속에서 마주했다. 힘을 되찾은 홍길동은 큰 바위를 부수며 연산군을 위협했다. 궁으로 돌아온 연산군은 홍길현(심희섭 분)에게 홍길동이 살아서 도망쳤다며 아무도 모르게 잡아오라고 명했다.

홍길동의 탈옥을 숨긴 채 거리에는 홍길동 무리가 모두 죽었다는 방이 붙었다. 가령(채수빈 분)은 홍길동이 죽었다고 믿고 연산군에게 복수하기 위해 궁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모두가 홍길동이 죽었다고 믿었지만 수학(박은석 분)은 시신이 없다는 것을 이유로 그의 죽음을 의심했다.

연산군의 폭정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자 백성들은 홍첨지의 후예를 자처하며 익명서를 붙였다. 날이 갈수록 압박감에 시달리는 연산군은 익명서를 붙인 자들의 친족과 이웃까지 잡아들여 모조리 형장을 내렸다.

가령은 복수를 다짐하며 목숨을 걸고 금표에 들어갔다. 연산군은 가령이 마음에 들어 입궐에 성공했고 장녹수(이하늬 분)은 상화(이수민 분)과 옥란(정다빈 분)에게 가령을 돌보라고 지시했다.

그사이 궁 밖에서 홍길현과 홍길동은 서한을 주고받으며 복수를 차근차근 계획했다. 홍길동은 만신(심은우 분)과 함께 은신처에서 백성들을 모으며 왕으로부터 백성을 훔치자고 선포했다.

■ 명장면 명대사
   
 

#1. 연산군에게 경고하는 홍길동

홍길동 “어이 이융”
연산군 “어찌 네놈이. 나를 죽일 셈이냐.”
홍길동 “임금님, 앞으로 두 눈 똑바로 뜨고 지켜보시오. 백성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장차 임금님 팔자가 어떻게 되는지.”

큰 바위를 맨손으로 부수는 홍길동에 겁 먹은 연산군.

홍길동 “또 봅시다.”
   
 

#2. 꿈속에서 만난 가령과 만신

홍길동 “가령아, 보고 싶었어.”
만신 “자네 여자 걱정은 말게. 때가 되면 만나게 될 테니. 자네 아비는 어떻게 하면 자네가 살 수 있는지 묻더군. 질문이 잘못되어 대답을 해주지 않았어.”
홍길동 “허면 달리 여쭙겠습니다. 저는 어찌 죽어야 합니까?”
만신 “이제야 제대로 묻는구나. 큰 나무뿌리를 찾아오게.”
   
 

#3. 복수를 위해 연산군에게 접근하는 가령

목숨을 걸고 금표에 들어온 가령.

연산군 “어찌하여 울고 있는고?”
가령 “금표에 들면 죽을 것을 알았으나 전하께서 사냥을 나오신다는 걸 알고 죽더라도 지아비의 원수를 갚고 죽어야 겠기에. 전하, 원수를 갚아주셔요.”
장녹수 “그사이 정혼을 했어? 서방이 죽었어?”
가령 “서방이 짐승을 만나 몸이 갈기갈기 찢겨 죽었습니다.”
   
 

#4. “임금한테서 백성을 훔쳐옵시다.”

홍길동 “하늘에서 큰 우박이 내리면 한해 농사를 망쳐버리지. 그런데 그건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거지요. 하지만 임금님은 하늘에서 내리는 큰 우박도 아니고 큰 눈도 아닙니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바꿀 수 있는 것이오.”
홍길동 “지금 옥 안에 사람이 넘쳐나서 옥문 밖에까지 죄인들이 넘쳐난다고 들었소. 우리 그 사람들 데리고 나옵시다. 임금한테서 백성들 훔쳐옵시다.”

■ 시청 포인트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23회에서는 힘을 되찾고 본격적으로 복수를 준비하는 홍길동 사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옥에서 영웅으로 거듭나는 홍길동과 홍길동을 놓치고 두려움에 잠식돼 폭정을 휘두르는 연산군을 극명하게 대비시키며 진정한 지도자의 의미를 되새겼다.

연산군의 폭정에 백성들은 들고 일어났고 스스로 홍첨지의 후예를 자처했다. 홍길동은 “임금은 마음만 먹으면 바꿀 수 있는 것”이라며 역심을 공공연히 해 자신이 역사임을 스스로 증명해냈다. 윤균상은 이전보다 훨씬 단단해진 표정과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진정한, 참된 지도자로 발돋움한 홍길동을 표현해냈다.

이와 함께 계속해서 엇갈리는 홍길동과 가령의 재회, 홍길현과 어리니의 재회도 전개의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사진=MBC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트위터 페이스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