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하이라이트] 3월 3주차 네이버 웹툰 ‘신의탑’·‘노블레스’·‘복학왕’·‘연애혁명’·‘외모지상주의’·‘프리드로우’·‘구구까까’
2017.03.21
   
▲ [웹툰 하이라이트] 3월 3주차 네이버 웹툰 ‘신의탑’·‘노블레스’·‘복학왕’·‘연애혁명’·‘외모지상주의’·‘프리드로우’·‘구구까까’

‘신의탑’, ‘노블레스’, ‘복학왕’. ‘연애혁명’, ‘외모지상주의’, ‘프리드로우’, ‘구구까까’ 등 네이버 요일별 최고 인기 웹툰의 하이라이트만 모았다. 이번 주 어떤 웹툰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을까.

월요웹툰
   
▲ 월요웹툰 신의탑 (SIU)

신의탑 (SIU) 2부 242화

신의탑 2부 242화는 13월을 시동하는 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신의탑 2부 241화에서 유리 자하드는 헬 조의 성 입구에서 문지기와 마주쳤다. 유리가 문지기와 대결을 펼칠 동안 사치는 덩굴을 만들었고 화련과 쿤 등은 성 내부 진입을 준비했다. 대결에 앞서 화련은 유리에게 13월을 이용하면 불사인 문지기도 죽일 수 있을 거라고 알렸다. 하지만 유리는 지금까지 13월 시동에 성공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이를 모르는 동료들은 유리가 13월의 시동을 기다리고 있었다. 유리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두 개의 13월을 모두 꺼냈고 다행히 검은 삼월과 초록 사월 모두 소환됐다. 검은 삼월과 초록 사월은 13월의 무기를 동시에 두 개 사용하면 미칠 수 있다며 선택을 요구했다. 그러나 유리는 두 개 모두 사용하겠다고 말해 검은 삼월과 초록 사월을 당황케 했다. 결국 유리는 검은 삼월과 초록 사월 모두를 시동했고 헬 조는 이를 화면으로 지켜보고 있었다.

신의탑 2부 242화 말미 밤은 가람에게 포켓을 받아 노스 시티로 향했다. 가람은 밤에게 하지 못한 이야기가 있었지만 당장 눈앞에 놓인 시험 때문에 밝히지 못했다.

화요웹툰
   
▲ 화요웹툰 노블레스 (손제호, 이광수)

노블레스 (손제호, 이광수) 450화

노블레스 450화는 이그네스를 죽이는 프랑켄슈타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노블레스 449화에서 라이제르는 강력한 힘을 발휘해 타이탄을 소멸시켰다. 라이제르의 위력은 멀리 떨어져있는 무자카도 감지할 수 있을 정도였다. 무자카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 가르다는 그를 기습 공격했다. 가르다는 무자카처럼 머리카락과 털이 흰색으로 변해있었다. 무자카는 가르다의 공격에 상처를 입었고 그 상처들은 곧바로 회복되지 않았다. 뒤에서 이를 지켜보던 웨어 울프의 현 로드는 이그네스가 연구한 성과라며 비열하게 웃었다. 그 시간 이그네스는 라이제르가 타이탄을 소멸시키는 것을 목격하고 도주했다. 하지만 프랑켄슈타인이 이그네스를 찾아냈고 곧바로 그녀를 공격하려 했다. 이그네스는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살려주면 그동안 자신이 모은 데이터를 넘기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그네스의 제안에 프랑켄슈타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노블레스 450화 말미 프랑켄슈타인은 다크스피어를 이용해 이그네스를 소멸시켰고 소리내어 웃었다.

수요웹툰
   
▲ 수요웹툰 복학왕 (기안84)

복학왕 (기안84) 137화 ‘4학년 우기명’

복학왕 137화 ‘4학년 우기명’ 편은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우기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복학왕 136화에서 개순이는 우기명의 집에서 나와 새로운 가족을 찾았다. 우기명은 패션과 4학년이 됐고 신입생을 받았다. 학교는 점차 신입생들이 줄어드는 추세였다. 새 학기가 되자 따뜻한 봄 날씨 때문에 많은 커플이 탄생했다. 공부도 하기 싫고 집에도 가기 싫은 대학생들은 매일 술을 마셨다. 우기명은 새벽에 밖을 나왔다가 윤미미에게 새로운 남자가 생긴 것을 목격했다. 김재현은 신입생을 낚아 모텔로 향하고 있었다. 문득 우기명은 자신이 사는 곳이 마치 고립된 섬처럼 느껴졌다. 우기명은 취업도 되지 않는 패배자들끼리 도피한 듯한 이곳을 벗어나고 싶었다. 같은 시간 봉지은은 여느 때처럼 술을 마시고 잔뜩 취해있었다. 봉지은 무리들은 맥주와 안주를 사서 과실로 향했다.

복학왕 137화 말미 봉지은이 과실 문을 열자 그곳에는 의상 작업 중인 우기명이 있었다.

목요웹툰
   
▲ 목요웹툰 연애혁명 (234)

연애혁명 (232) 164화 ‘RESTART?’

연애혁명이 164화 ‘RESTART?’편을 끝으로 1부가 완결됐다.

연애혁명 작가 232는 1부 완결과 함께 2달의 휴재를 알렸다. 연애혁명 164화 말미에는 정상훈의 친구가 왕자림의 얼굴을 확인하고 어린 시절이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금요웹툰
   
▲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122화 ‘2학년 [2/2]’

외모지상주의 122화 ‘2학년 [2/2]’편에는 형석의 학교로 전학 온 이태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외모지상주의 121화에서 이태성은 만화애니메이션과로 전학을 왔다. 3년 전에도 이태성은 사고를 쳐 다른 중학교로 전학을 간 일이 있었다. 당시 학교의 짱은 축구부 김매식이었고 여자친구와 22일을 기념해 학생들에게 돈을 걷고 있었다. 김매식의 패거리 중 한 명인 김재한은 전학 온 이태성에게 돈을 요구하다가 한 방에 나가떨어졌다. 이를 목격한 김매식은 이태성에게 덤볐지만 그도 역시 한 방에 나가떨어졌다. 형석은 반 구석에 있던 학생 중 한명으로 이날 이태성과 처음 만나게 됐다. 다시 현재로 돌아와 이태성은 만화애니메이션과에서 누군가 시비를 걸면 곧바로 싸울 준비를 했다. 하지만 그의 예상과 달리 만화애니메이션과의 학생들은 호의적으로 그를 받아들였다. 이태성은 순한 양과 같은 과 학생들을 차마 때리지 못하고 가만히 나뒀다.

외모지상주의 122화 말미 이태성은 화장실에서 진호빈과 마주쳤다. 진호빈은 이태성의 몸에 있는 타투를 두고 시비를 걸었다.

토요웹툰
   
▲ 토요웹툰 프리드로우 (전선욱)

프리드로우 (전선욱) 170화 ‘가깝고도 멀어지는 관계’

프리드로우 170화 ‘가깝고도 멀어지는 관계’ 편은 주희와의 관계로 힘들어하는 재익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프리드로우 169화에서 신입생 홍종화, 신상원은 만화부를 무시하다가 만화부실에서 태성과 친구들에게 맞았다. 다음날 홍종화와 신상원은 학교에 일찍부터 등교해 청소를 하고 교문 앞에서 학생들에게 인사했다. 등교하는 학생들은 만화부에 불량한 학생들이 많다며 수군거렸고 소문은 더욱 악화됐다. 구하린은 최근 만화부실에 오지 않는 임재익을 찾아가 주희와의 관계를 물었다. 임재익은 이전과 변함없다며 애매한 상황에 힘들어 했다. 이를 들은 구하린은 주희를 찾아가 재익과의 관계를 확실히 하라고 충고했다.

프리드로우 170화 말미 신입생이 들어오지 않아 고민에 빠진 만화부에는 신입생 권라희가 찾아왔다.

일요웹툰
   
▲ 일요웹툰 구구까까 (혜니)

구구까까 (혜니) ‘EP9. 이나 달래주기’

구구까까 ‘EP9. 이나 달래주기’편은 김범수가 떠난 후 이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구구까까 ‘EP8. 썸(원시)남 (8)’편에서 김범수는 이나에게 부족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김범수가 떠난 후 이나는 기운을 잃고 멍하니 앉아있어 부족원들의 걱정을 샀다. 부족원들은 이나의 기분을 풀어줄 방법을 강구하기 위해 고민에 빠졌다. 환은 호랑이 부족에게 이나가 우울해 한다는 소식을 듣고 그녀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한 작전에 돌입했다. 환은 사람을 불러 이나의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이어 그는 이나와 함께 영양을 타고 달렸다.

구구까까 ‘EP9. 이나 달래주기’편 말미 영양을 타고 달리던 이나는 나무에 부딪히며 정신을 잃었다.

[스타서울TV 정찬혁 기자 / 사진 = 네이버 웹툰]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이광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